정치

YTN

정의화 의장, 테러방지법 직권상정.."국민 안전 비상상황"

안윤학 입력 2016. 02. 23. 23: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화 국회의장이 쟁점법안인 테러방지법에 대해 여야 합의가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본회의에 직권상정했습니다.

정 의장은 최근 IS의 국제 테러와 북한의 도발 행태를 볼 때 국민의 안전이 비상 상황이라고 판단했다며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정 의장의 모두발언,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정의화 / 국회의장 : 그동안 중재노력을 해온 의장으로서는 여야 간 합의를 이루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에 도달할 수밖에 없었고. IS 등 국제적 테러 발생과 최근 북한의 도발적 행태를 볼 때 국민안위와 공공의 안녕·질서가 심각한 위험에 직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국회가 테러방지법 제정 등 꼭 해야 할 일을 미루는 동안 만에 하나 테러가 발생한다면 우리 국회는 역사와 국민 앞에 더없이 큰 죄를 짓게 되는 것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