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세월호세대' 자처 스무살 젊은이들..'첫 투표' 운동

양새롬 기자 입력 2016. 03. 01. 17:57 수정 2016. 03. 01. 18: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살의 첫 투표 꼭 한다 운동' 시작
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스무살의 첫 투표 "꼭 한다" 운동 선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세월호 진상규명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해결해 줄 수 있는 정치인에게 투표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6.3.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올해 스무살이 된 '세월호세대'들이 정치를 바꾸기 위한 투표운동을 시작했다.

'투표하라1997'과 '대학희망' 등은 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사회의 현실을 바꿀 수 있는 의미있는 투표를 할 것을 제안하면서 '20살의 첫 투표 꼭 한다 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세월호참사'를 잊지 말자는 의미에서 자신들을 '세월호세대'라고 지칭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4월13일의 3일 뒤인 4월16일은 세월호에서 노란별이 된 친구들이 떠나간 지 2년이 되는 날"이라면서 "지금도 유가족 분들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기간을 연장해달라며 여전히 거리에 계신만큼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총선에서 투표를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정치에 변화를 기대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투표를 반드시 하겠다는 선언과 함께 정치의 변화를 직접 만들어내겠다고 선언한다"며 "스무살의 첫 투표로 정치를 바꾸겠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Δ세월호 진상규명 해결할 후보 Δ획일교육 강요 국정교과서 폐기할 후보 Δ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할 후보 Δ'진짜' 반값등록금 실현할 후보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에 스무살이 직접 투표로 후보를 선택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들은 오는 18일 청년들이 바라는 20대 과제를 선정해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flyhighr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