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윤병세,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위안부' 언급 안 해

유신모 기자 입력 2016. 03. 03. 22:26 수정 2016. 03. 03. 23: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일 강제연행 부인 표명에도 ‘저자세’

윤병세 외교부 장관(63·사진)이 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 연설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일절 언급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윤 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위안부 문제를 연상시키는 ‘전시 성폭력’에 대해 언급했을 뿐 위안부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다. 이 문제로 상대국을 비난하지 않는다는 지난해 말 한·일 합의 내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양국은 합의의 성실한 이행을 전제로 한·일 양국이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상호 비판을 자제하기로 했다.

하지만 일본이 합의 이후에도 위안부 강제연행을 부인하는 입장을 공개적·지속적으로 표명하고 있는 상황에서 피해자인 한국 외교수장이 국제 인권무대에서 이를 지적하지 않은 것은 지나친 저자세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위안부 문제 합의 이후인 지난 1월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가 없다”고 했으며,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심의관은 지난달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에서 허위 증언 때문에 강제동원설이 퍼졌다고 주장했다. 집권 여당인 자민당의 사쿠라다 요시타카 중의원 의원은 “위안부는 직업적 매춘부였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유신모 기자 simon@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