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단원고 학부모들 "존치교실 4월16일까지 정리해달라"

입력 2016. 03. 08. 18: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종교계 중재 3차 협의..유족측 "회의뒤 입장 밝힐 것"
(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8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안산교육지원청에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중재로 열린 단원고 교실 관련 제3차 협의회에서 종교계, 교육청, 학교, 재학생 학부모, 4·16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서로 인사하고 있다. 2016.3.8

(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존치교실'로 인한 교실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경기 안산 단원고 학부모들이 세월호 유족들에게 "4월 16일까지 존치교실을 스스로 정리해달라"고 요구했다.

단원고 재학생 학부모들은 8일 오후 4시 안산교육지원청에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중재로 열린 단원고 교실 관련 제3차 협의회에서 4·16가족협의회에 이같이 제안했다.

장기 단원고 학교운영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2주기인 4월 16일까지 유족 스스로 존치교실을 수습하고 정리해달라고 요구했다"며 "유족이 동의하면 추후 계획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재학생 학부모들이 존치교실 (임시)이전 시한을 못박아 공식적으로 제안한 셈이지만, 4·16가족협의회가 이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지난 2일 제2차 협의회에서 논의된 4·16민주시민교육원 건립, 추모사업안 등에 대해 공감대가 형성된 것과는 달리 존치교실 이전과 관련한 양측의 입장차는 여전히 좁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학부모와 유족 간 의견이 일부 충돌해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며 "각자 존치교실 이전 시한을 논의하기 위해 잠시 정회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4·16가족협의회 관계자는 "회의가 끝난 뒤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전했다.

단원고는 세월호 참사 당시 2학년 학생들이 사용하던 2∼3층 존치교실 10곳을 그대로 둔 상태에서 지난달 말부터 교장실 등을 리모델링해 부족한 교실을 임시로 만든 뒤 신입생을 받았다.

하지만 신입생이 입학한 지난 2일을 전후해 학부모들의 반발이 커지자 KCRP 중재로 교육청, 학교, 재학생 학부모, 4·16가족협의회가 참여하는 단원고 교실 관련 협의회가 두 차례에 걸쳐 열려 존치교실 문제에 대한 해법을 논의했다.

이와 별도로 신입생 학부모들은 지난 7일부터 단원고 정문 앞에서 존치교실 이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ky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