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교사가 여학생에 몹쓸짓'..충북 고교 2곳서 성추행 '물의'

입력 2016. 03. 08. 21:49 수정 2016. 03. 09. 07: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에서 교사가 여학생을 성추행해 사법처리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해 물의를 빚고 있다.

8일 충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도내의 한 고등학교 교사 A씨는 자신이 담임을 맡은 반 여학생을 실습실로 부른 뒤 강제로 껴안고 입을 맞추는 등 성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최근 불구속 기소됐다.

지난해 12월께 A 교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 학생은 충격을 받고 자해까지 시도하며 두 달째 학교에 나오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고교의 체육교사 B씨는 모 종목 선수인 여학생에게 과도한 신체 접촉을 한 것이 문제 돼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B씨는 "교육을 위해 불가피했다"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도교육청은 두 교사를 모두 직위해제하고 재판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해임 등 중징계 처분한다는 방침이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