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美원정 성매매혐의' 유명여가수 檢 소환조사

구교운 기자 입력 2016. 03. 16. 11:12 수정 2016. 03. 16. 17: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4월 미국에서 재력가와 성관계 대가로 3500만원 받은 혐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뉴스1 © News1 변지은 인턴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재력가로부터 거액을 받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는 유명 가수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이정현)는 15일 오후 가수 C씨(29)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3시간가량 조사했다고 16일 밝혔다.

C씨는 지난해 4월 미국에서 3500만원을 받고 사업가 A씨와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4일 성매매처벌법 위반 혐의로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씨(41)와 직원 박모씨(34)를 구속했다.

C씨 등 성매매 여성 4명과 A씨 등 성매수 남성 2명은 불구속입건됐다.

강씨 등은 지난해 3~5월 A씨로부터 한번에 수천만원을 받고 여성연예인과의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배우 성현아씨 등 여성연예인을 재력가에게 소개해주고 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한 바 있다.

경찰로부터 송치받아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검찰은 강씨 등에 대한 구속기간이 만료되는 23일까지 조사를 진행한 뒤 기소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kukoo@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