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속보]안산 단원고 '추모교실' 이전협의 원점으로 돌아가

경태영 기자 입력 2016. 03. 17. 19:47 수정 2016. 03. 17. 20: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세월호 희생 학생들이 사용하던 경기 안산 단원고 ‘추모교실’ 이전 협의가 무산돼 원점으로 돌아갔다.

경기도교육청은 17일 오후 4시 안산교육지원청에서 단원고 존치교실 관련 4회협의회를 열고 지난 8일 채택한 존치교실 이전 등에 관한 제안문에 대해 협의했으나 416가족협의회가 존치교실 이전을 추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채택한 제안문은 단원고 희생 학생들이 사용하던 책걸상을 비롯한 기억물품 등은 4·16 2주기를 기해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으로 이관해 4·16민주시민교육원(가칭)건립시까지 보존 전시·운영하는 등의 내용이었다. 또한 단원고에 추모조형물 등 기억공간을 조성하고, 매년 희생학생 추모제를 지낸다는 등의 내용이었다.

당시 416가족협의회와 단원고학부모협의회, 단원고, 경기도교육청, 416연대,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등은 이같은 내용의 제안문을 채택하고, 각 단체의 추인을 받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이날 4차협의회에서 단원고 학부모협의회, 경기도교육청 등은 제안문을 추인했으나 416가족협의회가 추인하지 않아 일단 추모교실 이전 문제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날 회의에서 단원고 학부모협의회는 416가족협의회가 제안문을 추인하지 않음에 따라 더이상 본 협의에 참여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416 2주기를 기해 존치교실을 이전해 줄 것을 학교측에 요구하고 퇴장했다. 또한 단원고는 제안문에 대한 합의에 이루지 못했기때문에 학사일정에 따른 향후 일정을 차기 회의에 제안하기로 했다.

경기도교육청은 사회적 합의를 통해 나온 제안문을 존중하고, 합의가 이뤄지도록 계속 노력하기로 했다. 참여주체들은 사회적 합의로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을 다시 한번 재확인하고, 차기 회의는 오는 24일 열기로 했다.

한편 단원고는 세월호 참사 당시 2학년 학생들이 사용하던 2~3층 존치교실 10곳을 그대로 둔 상태에서 교장실 등을 리모델링해 부족한 교실을 임시로 만든 뒤 신입생을 받았다.

하지만 신입생이 입학한 뒤 학부모들의 반발이 커지자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중재로 도교육청, 단원고 학부모협의회, 416가족협의회가 참여하는 단원고 존치교실 관련 협의회를 세 차례에 걸쳐 열었다.

<경태영 기자 kyeong@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