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아내 가혹행위로 의붓딸 숨져..시신 베란다에 3일간 놔둬"(종합)

입력 2016. 03. 20. 10:02 수정 2016. 03. 20. 12: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계부 "결혼 전 의붓딸 있는지 몰라..아내 임신해 보육원 보낼 생각 해" "아내가 애원해 신고 안 해..암매장했지만 딸 죽음과는 무관" 결백 주장
4살 딸 암매장한 아버지 (진천=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19일 오후 충북 진천군 백곡면 야산 중턱에서 안모(38)씨가 5년 전 4살배기 딸을 암매장한 장소를 경찰과 찾고 있다.
4살 딸 암매장한 아버지 (진천=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19일 오후 충북 진천군의 한 야산에서 경찰이 5년 전 숨진 4살배기 딸을 암매장한 30대 아버지와 함께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2016.3.19 logos@yna.co.kr
4살 딸 암매장한 30대 (진천=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19일 오후 충북 진천군의 한 야산에서 경찰이 5년 전 숨진 4살배기 딸을 암매장한 30대 아버지와 함께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2016.3.19 logos@yna.co.kr

계부 "결혼 전 의붓딸 있는지 몰라…아내 임신해 보육원 보낼 생각 해"

"아내가 애원해 신고 안 해…암매장했지만 딸 죽음과는 무관" 결백 주장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5년 전 학대 끝에 숨진 네 살배기 의붓 딸을 암매장한 계부 안모(38) 씨는 친모인 아내가 욕조에서 딸에게 가혹행위를 해 숨지게 했으며 사망한 딸을 3일동안 아파트 베란다에 방치하다 암매장했다고 진술했다.

청주 청원경찰서는 20일 딸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사체 유기)로 긴급 체포한 계부 안 씨로부터 이런 진술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안 씨는 경찰에서 "애 엄마(한모·36)가 소변을 못 가린다며 딸을 물을 받아놓은 욕조에 3∼4차례 집어넣었더니 의식을 잃고 숨졌다는 말을 했다"고 진술했다.

친모인 한 씨의 유서에도 "죽일 의도는 없었는데 미안하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어 숨진 딸에게 가혹행위를 했음을 시사했다.

안 씨는 또 숨진 딸의 시신을 청주 청원구의 자택 베란다에 3일 동안 방치했다가 충북 진천의 한 야산에 암매장했다고 진술했다.

안 씨는 딸이 사망한 것을 신고하지 않은 데 대해 "만삭이었던 아내가 경찰에 신고하지 말아 달라고 매달려 그랬다"고 말했다.

또 "보육원에 맡겨 놓았고, 아내도 말하지 않아 결혼 전에는 숨진 딸의 존재를 모르고 있다가 결혼한 뒤 데려와 기르게 됐다"며 "아내가 임신한 뒤 의붓딸을 평택 보육원에 보낼 생각도 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안씨의 진술에 따라 이 사건을 단순 아동 학대가 아닌 살인 사건으로 폭 넓게 수사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력한 용의자인 한 씨가 사망했지만 진실 규명 차원에서 전방위적으로 수사하기로 했다"며 "자살한 한 씨를 부검하고, 암매장 딸이 숨졌을 당시 상황을 정밀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수사한 내용만으로는 안 씨에게 아동 학대와 관련해 형사 책임을 묻기 어렵다"며 "자신에게 불리한 진술은 모두 피하고 책임을 전적으로 부인에게 떠넘기는 식으로 진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 씨는 사건이 발생한 2011년 12월 중순 오전 8시 출근했다가 오후 9시 퇴근했다고 주장하며 자신은 딸 사망 사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안 씨는 2011년 12월께 당시 네살 난 딸이 숨지자 아내 한 씨와 함께 충북 진천의 한 야산에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사실은 취학할 나이가 됐는데도 미취학한 아동이 있다는 학교 측의 연락을 받은 주민센터 직원이 안 씨 부부의 진술과 행동을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아내 한 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된 직후인 지난 18일 오후 9시 50분께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한 씨는 "가족에게 미안하다. 나 때문에 우리 아이가 죽었다"는 내용의 유서를 써놓은 뒤 번개탄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한 씨의 유서 내용을 토대로 남편 안 씨를 집중 추궁해 "5년 전 딸이 숨져 시신을 산에 몰래 묻었다"는 자백을 받았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