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전교조, 세월호 관련 책자 발간..'교육 중립성' 논란 가능성

입력 2016. 03. 21. 18: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업용 교재로 활용 방침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세월호 참사 2주기를 맞아 '기억과 진실을 향한 4·16교과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세월호 참사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시키기 위해 초등용과 중등용 참고서적을 편찬했다면서 이 책자를 초·중·고교 현장에서 '계기 수업'용 교재로 사용할 방침이라고 21일 말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과거에도 전교조의 세월호 관련 공동수업이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금지 공문을 내려보낸 적이 있어 '4·16 교과서'를 수업에 활용할 경우 정부와 전교조간에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4·16교과서'는 초등용과 중등용 2종으로 발행되며 세월호 참사의 구조적 원인을 진단한 '기억과 공감', '진실 찾기', '정의 세우기', '약속과 실천' 등 네 단원으로 구성됐다.

전교조는 22일 오후 1시 경기도 안산의 세월호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변성호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헌정식과 유가족 간담회를 갖는다.

전교조 관계자는 "세월호 사건을 통해 되짚어봐야 할 핵심적 문제들을 다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교과서'라는 표현을 썼다"면서 "자유학년제 시행 학년이나 여러 교과 교사들이 함께하는 프로젝트 수업시간에 쉽게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