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공무원 육아휴직 눈치 끝'..비는 자리 정규직 채용

입력 2016. 03. 23. 12:01 수정 2016. 03. 23. 12: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행자부 "공직 일자리 1천800개 창출효과"
국가공무원 육아휴직 공석 100% 정규직 대체인력 투입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앞으로 육아휴직을 가는 국가공무원은 동료의 업무부담이 늘어날까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된다. 육아휴직으로 비는 정원을 모두 정규직으로 채용하도록 조직관리규정이 바뀌기 때문이다.

행정자치부는 육아휴직으로 부족해지는 중앙행정기관 인력을 모두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등 내용을 담은 '2016년 정부조직관리지침'을 23일 발표했다.

올해 정부조직관리지침에는 다음주 국무회의에 상정되는 '행정기관의 조직과 정원에 관한 통칙'(대통령령) 개정안이 반영됐다.

새 지침에 따르면 육아휴직으로 비는 직위는 모두 정규직 공무원이 대체인력으로 투입된다.

현재는 비정규직을 배치하거나 아예 공석으로 두는 경우가 많아 동료들의 업무부담이 늘 수밖에 없다.

2014년 기준으로 중앙행정기관의 육아휴직 1천800여 개 직위 가운데 882개 직위는 임기제 등 비정규직 대체인력으로 채워졌지만 나머지 986개 직위는 아예 인력이 보강되지 않았다.

새 정부조직관리지침이 적용되면 이들 직위가 모두 정규직으로 채워져 공무원 일자리 1천800여 개가 늘어나는 효과가 날 것으로 행자부는 기대했다.

올해부터는 시간선택제 공무원의 유형과 인원도 많이 늘어난다.

정부조직 정원을 소수점 단위로 관리할 수 있도록 조직정원통칙이 개정되기 때문이다.

종전에는 정원이 자연수 단위로만 관리되므로 시간선택제 공무원은 과별로 4시간제(정원 0.5명)를 짝수인원으로만 뽑을 수 있었다.

이번 지침에는 또 기록연구사나 사서같은 소수직렬 정원을 부처 사이에 통합 관리할 수 있는 내용도 포함됐다. 각 부처에 해당 직렬의 인원이 적어 승진 등 인사운영이 지나치게 경직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국정핵심과제 분야는 소관 부처의 요청이 없어도 행자부가 먼저 기능·인력보강에 착수한다.

전성태 행자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정부가 역점 추진하는 4대개혁과 일자리 창출을 완수하기 위해 조직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