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테러에, 소매치기, 강도까지..유럽여행 주의보

입력 2016. 03. 23. 15: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관광객이 풍광을 사진 찍는 데 정신이 팔린 사이 한 여성 소매치기(오른쪽)가 가방에서 물건을 훔치고 있다.(사진=로마투데이)

최근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과격 이슬람 무장단체(IS)의 무차별 테러로 인해 현지 외국인 관광객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테러 만큼은 아니지만 각종 소매치기와 강도 등도 유럽을 여행하는 관광객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이탈리아 유력 일간지인 ‘로마투데이’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탈리아 내의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소매치기와 강도 사건이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관광객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소매치기는 과거에는 주로 징가리(Zingari)라고 불리는 집시들에게 의해서 저질러졌지만, 최근에는 동유럽권을 톻해 유입된 불법체류자들에 의해서도 많은 사건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현지 경찰은 추청하고 있다.

관광지에서 벌어지는 소매치기의 유형은 주로 가벼운 구걸에서 기념품이나 색실 등을 파는 척하며 2~3인 1조로 지갑을 강탈하는 유형까지 다양하다. 따라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단독으로 어두운 골목이나 역전 주변을 돌아다니는 것을 금해야 한다. 또한 될 수 있는 한 무리를 이루어 다니는 것을 현지 경찰들은 권유하고 있다.

부득이하게 범죄에 노출될 경우 현지 경찰의 도움과 더불어 반드시 해당국 한국대사관으로 연락하여 추후 범죄로 인한 2차 피해를 막는 노력을 해 주도록 외교부에서 공지하고 있다.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 : https://www.0404.go.kr/dev/main.mofa)

윤경민 여행전문 프리랜서기자 certosan@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