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종합]교육부, 전교조 '416교과서' 활용금지..전교조 "교과서 활용수업 전개할 것"

백영미 입력 2016. 03. 25. 14: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뉴시스】이정선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회원들과 416가족협의회가 22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세월호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서 열린 ‘기억과 진실을 향한 416 교과서’ 발간 및 세월호 희생자 합동분향소 헌정식에서 교과서를 살펴보고 있다. 2016.03.22. ppljs@newsis.com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교육부가 세월호 참사를 다룬 '기억과 진실을 향한 4·16 교과서'를 학교 수업에 활용하는 것을 금지하자 교과서를 발간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교과서를 활용한 공동 수업을 흔들림없이 전개하겠다"고 반발했다.

교육부는 전교조의 '4·16 교과서'가 교육자료로 부적합하다는 검토 결과에 따라 각 시도 교육청에 학교 현장에서 활용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긴 공문을 보냈다고 25일 밝혔다.

교육부는 관련 부처, 교육전문기관, 일선 교사, 부처 내 전문가 등과 '4·16 교과서'에 담긴 국가관, 교육적 적합성, 사실 왜곡 등을 분석한 결과 '부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이 그대로 담겨 가치 판단 기준이 채 확립되지 않은 초·중등 학생들의 건전한 국가관 형성을 심각히 저해하고 편향된 시각을 심어줄 수 있다는 이유다.

교육부는 "4·16 교과서는 정부, 국회, 경찰 등 국가기관에 대한 부정적, 비판적 내용을 담아 학생들의 건전한 국가관 형성을 심각히 저해할 우려가 높다"고 주장했다.

또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의혹과 주장, 특정 언론과 단체가 제시한 자료가 과다하고 비교육적 표현이나 학생의 성장발달단계에 부적합한 내용들이 다수 포함됐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교육의 중립성을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 법령 및 절차에 따라 엄중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4·16 교과서 학교 수업 활용 금지 소식이 전해지자 전교조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전교조는 세월호 참사 2주년을 맞아 이 교과서를 계기교육 교재로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계기(契機)교육이란 교육과정에 포함되지 않았던 특정 주제에 대한 교육을 말한다.

송재혁 전조교 대변인은 "우리 사회는 세월호 참사의 주요 원인이 침묵과 복종을 강요하는 교육사회 풍토라는 교훈을 얻었지만 정부는 참사 발생 2년이 지나도록 아무런 교훈을 얻지 못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송 대변인은 "세월호 참사의 주된 피해자는 학생과 교사였고, 세월호 참사 2주년을 맞아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학생과 교사들을 위한 참고서를 개발한 것"이라면서 "하지만 정부는 교과서 전체 맥락을 고려하지 않고 특정 내용만 발췌해 문제가 있다고 몰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다음주 기자회견을 열고 문제가 제기된 4·16 교과서 내용에 대한 입장과 함께 4·16 교과서를 활용한 공동수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는 방침을 밝힐 예정이다.

positive100@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