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비례대표 후보 4명중 1명 '전과자'..남자 22% 병역미필

입력 2016. 03. 26. 13:41 수정 2016. 03. 26. 19: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과 10범이 최대..사기·횡령·낙태도 병역면제 19명..새누리·더민주·국민의당 각각 3명

전과 10범이 최대…사기·횡령·낙태도

병역면제 19명…새누리·더민주·국민의당 각각 3명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20대 총선 비례대표 후보자 4명 가운데 1명꼴로 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자 후보자 5명 가운데 1명 이상이 병역을 면제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각당의 비례대표 후보자 명부에 따르면 후보 158명 가운데 42명이 전과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돼 전과자가 전체 후보의 26.6%에 달했다.

전과 횟수로는 초범이 19명, 재범이 11명, 3범이 3명이었고 4범이 3명, 5범이 2명, 6범이 2명이었다. 특히 9범과 10범도 1명씩 있었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11명, 더민주 9명, 정의당 4명, 민주당 3명, 기독자유당 2명, 민중연합당 2명 등이었고, 국민의당은 전과자가 한 명도 없었다.

가장 전과가 많은 후보는 한국국민당의 김만근 후보로 부정수표단속법 위반, 사기, 음주운전, 근로기준법위반 등 10범이다.

노동당 구교현 후보가 공동주거침입, 공무집행방해, 집시법 위반 등 9범으로 뒤를 이었다.

기독자유당 김정국 후보는 1967년 촉탁낙태치상과 낙태, 의료법 위반으로 징역 10월을 선고받는 등 6범이다.

더민주 김현권, 민주당 김민석 후보 등은 학생운동이나 민주화 운동 관련 수형 전력이 있었다.

김현권 후보는 1987년 국가보안법·집시법 위반 등으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김민석 후보는 1986년 국가보안법·집시법 위반 등으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1988년 특별사면됐으나 2005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이 두 후보는 수형 전력 때문에 병역 의무에서 면제됐다.

비례대표 후보 158명 가운데 병역 의무가 없는 여성 73명을 제외한 85명 중 병역 면제를 받은 후보는 19명으로 집계됐다. 남성 후보의 22.3%에 해당한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3명, 더민주 3명, 국민의당 3명, 정의당 2명, 기독자유당 2명, 민주당 2명, 불교당 1명, 기독당 1명, 민중연합당 1명, 친반통일당 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병역 면제자의 상당수는 질병과 신체장애 등을 이유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당 김현옥, 정의당 이영석·홍부기 후보는 소아마비 후유증으로, 기독자유당 김양원 후보는 지체장애 3급 판정을 받아 병역이 면제됐다.

이밖에 새누리당 김종훈, 더민주 류영진·김영웅, 국민의당 채이배·김현욱, 기독자유당 이태희, 민주당 박용규 후보 등이 건강상의 이유로 면제됐다.

불교당 이대마, 기독당 이재성, 친반통일당 박복우 후보의 면제사유는 '장기대기'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강효상 후보는 생계곤란을 이유로, 같은 당 김규민 후보는 군사분계선 이북지역에서 이주했다는 이유로 소집 면제됐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