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마이뉴스

세월호 청문회 앞 대형걸개, 찡하네요

소중한 입력 2016. 03. 28. 10: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마이뉴스소중한 기자]

ⓒ 소중한
ⓒ 소중한
ⓒ 소중한
ⓒ 소중한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제 2차 청문회가 28일 오전 9시 30분 시작됐습니다. 특조위는 당초 국회에서 청문회를 열고자 했으나, 국회의 거부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진행하게 됐습니다. 서울시청에 걸린 대형 걸개의 문구가 눈에 띕니다.

"보고싶다 말하고. 어느새 꽃은 피고."

청문회를 시작하며 이석태 특조위원장은 "29일까지 이틀 동안 청문회를 통해 세월호 침몰 원인을 집중적으로 심문할 예정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오마이TV>는 이틀 동안 진행되는 청문회를 생중계합니다.

생중계 주소 : 유튜브 http://omn.kr/hyot | 아프리카TV http://omn.kr/fjo2 | 유스트림 http://omn.kr/fipm | 오마이뉴스 웹 http://omn.kr/i4yt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이 기사를 응원하는 방법!
☞ 자발적 유료 구독 [10만인클럽]

모바일로 즐기는 오마이뉴스!
☞ 모바일 앱 [아이폰] [안드로이드]
☞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