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승무원 "청해진해운이 '대기하라'고 지시했다"

입력 2016. 03. 28. 20:17 수정 2016. 03. 28. 20: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차 청문회서 생존자 강혜성씨 폭로
유가족 앞에선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8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2차 청문회 제2세션에서 이준석 선장이 자리로 향하고 있다.
고개 숙인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8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2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준석 선장이 고개를 숙인 채 앉아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세월호 참사 당시 선사 청해진해운 측에서 선내에 '대기하라'는 지시를 하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세월호 여객영업부 직원이자 참사 생존자인 강혜성씨는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28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개최한 제2차 세월호 청문회에서 이같이 진술했다.

강씨는 "사고 당일 오전 9시26분께 양대홍 여객부 사무장(사망)이 무전을 통해 '10분 후에 해경 올거야. (승객들)구명조끼 입혀. 선사 쪽에서 대기 지시가 왔어. 추가 지시 있을 때까지 구명조끼 입히고 기다려'라고 말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양 사무장이 지시에 앞서 무전기 채널을 바꾸라고 "CC(채널 체인지)"라는 은어로 말했고, 남들은 쓰지 않는 5번 채널로 바꿔 이같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강씨는 사고 직후 청해진해운 해무팀 홍모 대리와 직접 통화하기도 했다면서 "사고가 나 배가 기울었다고 말하자 홍 대리가 '장난치지 말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권영빈 특조위원이 "선사 측에서 대기 지시가 내려왔다는 사실을 약 2년 동안 수많은 조사를 받으면서 한 번도 말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냐"고 묻자 강씨는 "영업부 직원들의 희생에 누가 될까 봐 말하지 않았다"며 말끝을 흐렸다.

권 위원이 "선사로부터 불이익을 입을까 봐 말 안 한 것은 아니냐"고 캐묻자 "그런 생각은 안 했고 개인적인 양심의 문제였다"고 답했다.

강씨는 자발적으로 유가족들에게 사죄 발언을 신청한 후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 하루빨리 사고 원인 등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면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권 위원은 강씨 발언에 대해 "진술 하나만으로 무엇을 확정하기는 어렵지만, 선사가 대기 지시를 내렸다는 사실이 확인됐으니 세월호 침몰 자체에 누가 어떤 책임이 있는지 조금 더 깊이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