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막걸리 세례 물의 대학'..이번엔 교수 성추행 의혹

입력 2016. 03. 31. 10: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익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막걸리 세례'로 물의를 빚은 전북 원광대학교에서 교수가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나와 대학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31일 이 대학 사범대 학생이라고 밝힌 익명의 제보자는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 학과장의 그릇된 언행을 고발하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우리 과 학과장님은 개강모임 술자리에 가면 혼자 취기가 올라 여학생을 포옹하고 허벅지나 무릎에 손을 올린다"며 "성추행이나 성희롱적 발언을 하며 본인이 임용 합격자들을 배출해낸다는 자랑을 한다"고 적혀있다.

제보자는 이어 "이 교수는 이성교제를 하면서 임용시험에 자꾸 떨어지는 것들은 정신을 못 차리는 것이고, 향락에 빠져 사창가에 몸을 파는 사람과 다를 바 없다는 발언도 했다"고 토로했다.

이 글에는 이 교수가 수업과 전혀 관련이 없는 질문을 학생들에게 하고 대답하지 못하면 학점을 깎는 '비정상적 강의'를 일삼았다는 내용도 담겼다.

대학 측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태 파악에 나섰다.

대학 관계자는 "익명의 제보글이라서 해당 교수가 누구인지 아직 파악이 안 됐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말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