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더민주 "김무성 막가파식 막말유세, 책임 물을 것"

박소연 기자 입력 2016. 04. 02. 11: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필리버스터 한 의원 '기저귀 찼다' '반국가세력' 막말 퍼레이드"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 [[the300]"필리버스터 한 의원 '기저귀 찼다' '반국가세력' 막말 퍼레이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홈플러스 고잔점 앞에서 지원유세를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일 최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막말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희용 더민주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브리핑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자 김무성 대표의 막말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강 부대변인은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옥새투쟁으로 마치 정당 민주주의를 지키는 '좋은 김무성'처럼 행동하다 정작 판이 벌어지니 자신의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며 "지난 대선, 남북정상간 NLL대화록을 거리낌 없이 읊어대던 '나쁜 김무성'으로 되돌아갔다"고 꼬집었다.

그는 "김무성 대표는 오늘 필리버스터를 한 야당 의원들을 지칭해 기저귀를 찼다느니, 국정 발목을 잡는 반국가세력들이니 하며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막말 퍼레이드를 펼쳤다"며 "야당이 반국가세력이면 야당과의 협상에 목을 맺던 새누리당은 체제전복세력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강 부대변인은 "'아니면 말고, 기면 좋고'식의 막가파식 막말 유세는 결국 새누리당에 대한 불신과 심판으로 되돌아갈 것"이라며 "선거가 끝나면 대표직을 사퇴하겠다는 발상은 가상하나 선거운동 기간 내내 내뱉은 김무성 대표의 막말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집권여당, 공당의 대표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정치적 도리를 망각하지 말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힌편 강 부대변인은 "국민의당은 야권단일화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라"며 "야권단일화를 가로막는 것은 곧 새누리당의 1당 독주를 용인하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라고 밝혔다.


강 부대변인은 "국민의당이 외면해 온 야권단일화가 일부 지역에서 후보자간 연대로 합의에 이르렀다가 국민의당 중앙당의 지침으로 무산되거나 난항에 빠졌다"며 "최근 10일간 여론조사 결과를 분석한 오늘자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수도권 27곳 중 19곳이 박빙이며 결국은 야권단일화가 승패를 가른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과반을 넘으면 제3당이 무슨 의미가 있고 정권교체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강 부대변인은 "4월4일 투표용지 인쇄가 일제히 들어가면 사실상 야권단일화 효과가 크게 반감될 수밖에 없다"며 "적어도 오늘, 늦어도 내일 오전까지는 야권단일화에 대한 통 큰 결단이 필요하다"며 "국민의당에 거듭 촉구한다. 야권단일화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