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친정엄마' 박정수 "첫 뮤지컬 도전, 힘들지만 재밌어"

이윤정 입력 2016.04.04. 09:05 수정 2016.04.04. 09: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뮤지컬 '친정엄마' 연습실 공개"'내 가족에게 바치는 극'이라 생각"6월 19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지난 1일 서울 대학로에서 열린 뮤지컬 ‘친정엄마’ 연습실 공개에서 배우 박정수(왼쪽)가 열연하고 있다(사진=아시아브릿지컨텐츠).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지난해 ‘다우트’로 처음 연극에 도전하고 올해는 뮤지컬을 접해봤는데 정말 행복하게 일을 하고 있다.” 배우 박정수가 뮤지컬에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박정수는 1일 서울 대학로에서 열린 뮤지컬 ‘친정엄마’ 연습실 공개에서 “작품을 통해 가족간의 관계를 다시한번 재정립하는 계기가 됐다”며 “큰 욕심없이 ‘내 가족에게 바치는 극’이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퇴행성 관절염이 올 나이에 춤을 추고 랩을 한다. 하하. 처음엔 힘들었는데 하다보니 재밌더라”며 “처음엔 안하겠다고 고사를 했지만, 대본을 읽어보고 너무 좋아서 하게 됐다. 그간 안해봤던 사투리를 극 중에 계속 쓰다보니 이제는 평상시에도 사투리를 쓰는 정읍 사람이 돼 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친정엄마’는 2004년 원작소설 출간 이후 연극·뮤지컬·영화로 제작되어 세대를 넘은 웃음과 감동을 선사해 오고 있는 작품. 이번 공연은 약 3년 만으로 공연계 믿고 보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김수로프로젝트’가 가정의 달을 맞아 준비했다. 대학교 진학과 동시에 가족과 고향을 떠나 서울에서 사회생활과 결혼까지 한 딸과 그 딸을 늘 걱정하는 엄마, 딸을 냉랭하게만 대하는 시어머니와의 갈등 등을 통해 부모·자식간의 사랑을 되새겨 볼 수 있다. 남진의 ‘님과 함께’, 이승철의 ‘소녀시대’,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 등 7080 노래들은 추억을 울린다.

엄마 역에 배우 박정수·정애리, 딸 역으로 박탐희·이재은이 출연한다. 오는 6월 19일까지 서울 종로구 연지동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한다.

이윤정 (younsim2@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