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한화건설, 사우디서 4억달러 규모 화공플랜트 수주

입력 2016. 04. 11. 11: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간 67만t 석유 제품 생산설비 공사 맡아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한화건설은 지난 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SCPC가 발주한 4억달러(한화 약 4600억원)규모의 화공플랜트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우디 남동부 주베일 산업단지 제2공단에 연간 67만t 규모의 석유제품(원유를 정제한 뒤 남은 잔여물에서 수분과 불순물을 제거한 후 생성되는 탄소덩어리)을 생산하는 화공플랜트를 건설하는 공사다.

설계ㆍ구매ㆍ시공을 포함하는 EPC 방식으로 진행된다. 공사 기간은 계약 후 약 24개월(시운전을 제외한 기계적 준공 기준)이다. 2018년 상반기 준공 예정이다. 

최광호(오른쪽) 한화건설 대표이사가 지난 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호텔에서 SCPC 알-콰타니 회장과 4억달러 규모의 화공플랜트 공사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건설]



본 계약 체결 전, 한화건설이 사전에 설계 업무를 진행해 설계의 정확도를 향상시켰다는 설명이다. 발주처와 충분한 협의를 통해 설계안을 도출했기 때문에 공사비가 현실적으로 반영되고 면밀한 시공계획 수립이 가능했다고 한다.

한화건설은 사우디에서 앞서 2010년 AAC사 에틸렌아민 화공플랜트를 준공한 바 있다.

아울러 9억3500만 달러 규모의 마덴사 인산 생산 화공플랜트 공사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이런 경험이 바탕돼 이번 공사도 따낸 걸로 한화건설 측은 보고 있다.

최광호 대표이사는 “이번 화공플랜트 수주는 그간 추진해온 내실 경영의 성과물로 해당 분야의 실적 강화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수익성 창출의 교두보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hongi@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