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4·13 民心혁명' 이후>'사심공천 5人' 김종인·홍창선·박영선·이종걸·이철희?

김윤희 기자 입력 2016. 04. 18. 12: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노 “정청래, 낙천 불만에 黨공격”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심(私心)공천 전횡을 휘두른 5인방을 공개하겠다”며 이번 공천을 주도한 인사들을 정조준하면서 ‘5인방’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번 총선 공천에서 배제된 정 의원은 17일 트위터 글에서 “불의한 사심을 갖고 당을 말아먹으려 호시탐탐 염탐하는 세력은 불퇴전의 각오로 응징하겠다. 사심공천 전횡을 휘두른 5인방을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사심없는 시스템으로 공천하고 비례공천 파동 없이 문재인 호남 방문을 훼방 놓지 않았다면 더민주가 과반의석을 확보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정 의원이 말한 ‘5인방’은 지난 총선 공천에 관여한 김종인 대표와 홍창선 공천관리위원장, 박영선 비대위원, 이종걸 원내대표, 이철희 전략기획본부장을 가리킨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의 이날 트위터 글에는 수백 개의 동조 댓글이 달렸다. 이에 홍 위원장은 18일 통화에서 “아전인수격으로 얘기하는 것은 개인의 자유”라면서도 “길게 정치를 하시려면 본인은 물론, 야권 전체를 위해서도 이런 발언이 어떻게 비칠지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도 이날 라디오방송에서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지만, 현재까지 알려진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시간이 지나면 알려질 것”이라고 했다.

앞서 정 의원은 공천에서 배제된 후에도 “당의 승리를 위해 제물이 되겠다”며 탈당하지 않고 지원유세를 했다. 그러나 총선이 끝나자마자 당 지도부를 겨냥해 공격성 발언을 내놓는 데 대해 친노(친노무현)계 의원들 사이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많다. 한 주류 인사는 “자기가 공천을 못 받은 데 대한 불만”이라고 지적했다.

김윤희·손우성 기자 wor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