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세월호 유족들 "박근혜 대통령은 진실은 안중에 없고 세금만 계산"

김형규 기자 입력 2016. 04. 27. 11:01 수정 2016. 04. 27. 11: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세월호 참사 유족 등으로 구성된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활동기한 보장과 관련해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박근혜 대통령을 정면 비판했다.

4·16가족협의회 등은 27일 논평을 내고 “박 대통령이 세월호특조위가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가는 역할을 충분히 수행했는지 한 마디 언급도 없이 특조위에 들어간 세금 액수에 대해서만 상세히 언급했다”며 “‘진실’은 안중에 없고 ‘세금’만 계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박 대통령은 전날 45개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초청 오찬간담회 자리에서 “세월호 특조위가 오는 6월까지 그동안 재정이 150억원 정도 들어갔고, 인건비도 거기에서 한 50억 정도 썼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특조위 활동기한을 연장하느냐 하는 그런 문제가 나와서 국회에서 얘기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부분은 국민 세금이 많이 들어가는 문제이기도 하고 그렇기 때문에 국회에서 이런 저런 것을 종합적으로 잘 협의하고 그렇게 해서 판단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회에서 결정할 문제라고 했지만 사실상 세금 문제를 이유로 들어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것이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특조위 활동기간의 쟁점은 ‘연장’이 아니라 ‘보장’으로, 박 대통령의 발언은 전제부터가 잘못됐다”며 “세월호특별법에 따르면 특조위 활동기간은 특조위가 구성을 마친 지난해 9월을 기준으로 1년 6개월이며 이를 실질적으로 보장하는 것이 본질적으로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 대통령은 말장난 대신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며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을 방해하려는 시도를 당장 멈추고 특조위 활동기간을 강제로 끝내려는 의도를 거두라”고 촉구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국민 앞에 해야 할 말은 따로 있다”며 “청와대가 세월호 가족들을 모욕하고 공격하는 행위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성역없이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스스로 요청하는 것이 그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형규 기자 fidelio@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