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S

초콜릿 간 효소 활성화, '날마다 먹는 사람, 더 젊고 학력수준도 높다'

장영락 기자 입력 2016. 05. 03. 10: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초콜릿이 간 효소를 활성화하고 인슐린 저항성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초콜릿이 간 효소를 활성화하고 인슐린 저항성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슐린 저항성이 높으면 고혈압·고지혈증이 생기고 당뇨병·심장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룩셈부르크건강연구소, 영국 워윅의과대학, 남호주대학, 미국 메인대학 공동연구팀은 18~69세 인구 1153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

연구에 따르면 하루 100g씩 초콜릿을 먹는 사람들은 인슐린 저항성이 낮아지고 간 효소가 활성화된다. 또 초콜릿을 날마다 먹는 사람들이 더 젊고 활동적이며 학력수준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심장대사(cardio-metabolic) 건강을 지키는 데 코코아로 만든 제품을 권할 수 있지만 좀 더 확실한 실험을 통해 확인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자연산 코코아와 공정을 거친 고에너지 초콜릿 제품을 구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나친 초콜릿 섭취가 체중증가와 같이 해로운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