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세월호 특조위 "국정원도 조사 응해야"

장상오 입력 2016. 05. 03. 13: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장상오 기자 =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3일 "세월호 피해자와 피해단체로부터 접수된 231건에 대한 모든 조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영빈 진상규명 소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중구 특조위 사무실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지난해 9월부터 접수된 총 250건 중 조사신청 중복 등의 이유로 취하된 19건을 제외한 나머지 전부"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조위가 조사 중인 건은 ▲구조작업과 정부대응의 적정성(111건) ▲참사원인규명(71건) ▲피해자 지원점검 (24건) ▲명예훼손(12건) ▲안전종합대책(11건) ▲진도 어민 실태파악 등(2건)이다.

권 소위원장은 국정원을 상대로 한 조사 일정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긴 어렵다"면서도 "관련 자료 요청과 대면조사 등 기본적인 조사일정은 국정원이라고 달리하지 않을 것이다. 법적권한을 갖고 조사하기 때문에 국정원도 응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달 25일부터 27일까지 2박3일 간 진행된 세월호 인양작업 관련 실지조사 결과도 전했다.

권 소위원장은 "실지조사를 통해 특조위의 활동이 인양에 방해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특조위 뿐 아니라 미수습가족, 유가족 등이 함께해 선체 인양 작업을 직접 확인했기 때문에 투명하고 공개적인 세월호 선체인양을 위한 단초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수습자 유실 방지에 전념해줄 것과 선수들기 과정이 선체인양의 본격적인 공정인 것을 감안해 현재 세월호의 총중량 등을 철저히 계산, 안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청했다"며 "해양수산부가 7월 말 인양을 목표로 작업 중이고 특조위도 그렇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특조위 활동 예산을 오는 6월까지만 편성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특조위 활동이) 6월30일 종료되는 것처럼 나쁜 여론을 유포하고 있다"며 "예산을 배정하라는 정식 공문을 지난 19일 기재부에 요청해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여야 간 입장차로 진통 중인 세월호 특검 요청안에 대해서는 "19대 국회가 약속한 것이기 때문에 법제사법위원회 회부가 아닌 국회의장이 직접 본회의에 상정하는 것이 맞다"며 "불발 될 경우 20대 국회에 재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ficsiwoo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