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2野, 어버이연합·가습기 등 본격 공조 시작하나

박승주 기자 입력 2016. 05. 06. 13: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민주·국민의당, 관련 TF 발족 및 인선 작업 세월호 특별법·법조비리 의혹 공조 가능성도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여소야대' 국면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두 야당이 현안과 관련한 '야권 공조'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앞서 테러방지법과 역사교과서 국정화 등 여야가 대립하고 있는 현안에서도 공조 움직임을 보여왔던 두 야당은 '어버이연합 사태'를 비롯해 가습기 살균제 사건, 세월호 특별법 등도 활발히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5일 더민주 원내수석부대표에 임명된 박완주 의원은 이날 뉴스1과 한 통화에서 "원내부대표단이 아직 꾸려지지 않은 상황이라 딱히 어떻게 하겠다는 계획은 세우지 않았다"면서도 "(어버이연합 등 현안과 관련해) 국민의당뿐 아니라 여당과도 얘기하겠다"며 '협치'를 강조했다.

앞서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지난달 29일 각각 어버이연합에 대한 전국경제인연합회의 불법자금지원 의혹 규명을 위한 TF(태스크포스)를 설치했다.

더민주는 '어버이연합 등 불법자금지원 의혹규명 진상조사TF'를 발족하고 위원장에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 간사 겸 대변인에 박범계 의원을 인선했다.

박범계 의원은 지난 3일 TF 2차 회의에서 "국민의당도 어버이연합에 관해서는 진실을 규명하고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며 "국민의당은 TF를 구성하고, 아니면 관련 인사와 미팅했으면 하는 제안을 드린다"며 공조를 주문했다.

국민의당도 이용주(전남 여수갑) 당선자를 위원장으로 하는 어버이연합 불법자금지원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 작업이 마무리 되는 대로 양당의 공조 논의는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다음주 초에 원내수석부대표끼리 만나야 할 것 같다"며 "(회동에서) 현안과 관련한 공조에 관해서도 자연스럽게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도 지난 3일 더민주의 어버이연합 건과 관련한 '대응 공조' 제안에 대해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가운데 가습기 살균제 사건도 양당 사이에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 3당은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함께 특별법 제정에 공통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야2당은 19대 국회 내에서라도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는 상황이다.

더민주는 전날(5일) '옥시레킷벤키저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관련해 당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활동에 들어가고 20대 국회에서 여야를 협조를 바탕으로 국회 차원의 특위를 구성하자는 제안을 내놨다.

우상호 더민주 신임 원내대표는 지난 4일 원내대표 당선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습기 살균제 청문회와 국정조사에 대해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 처리와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구명로비 의혹에서 시작된 법조비리 의혹에서도 더민주와 국민의당의 공조가 기대되고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앞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옥시 가습기 살균제 사건, 법조비리 의혹, 어버이연합 자금지원 사건 등 사안에 따라 더민주 뿐만아니라 새누리당과도 공조하겠다는 뜻을 밝혀놓은 상태다.

parksj@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