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성매매 포기한 중국여성 감금,야산에 유기

부산=윤봉학 기자 입력 2016.05.09. 09:4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 부산진경찰서(서장 이흥우)는 성매매를 포기한 여성을 차량에 감금하고 야산에 버리고 돈을 빼앗은 혐의(폭력행위 등)로 성매매업소 포주 김모(27)씨와 종업원 여모(27)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9일 밝혔다.

김씨 등은 자신의 성매매 업소에서 일하던 중국 여성 A씨(37·여)가 일을 그만두고 중국으로 돌아가겠다고 하자 공항까지 태워주겠다고 속여 A씨를 차량에 태워 감금하고 경남 진주시의 한 야산에 내버려둔 뒤 180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산속에 버려진 A씨는 두려움에 떨며 하룻밤을 보낸 뒤 다음 날 아침 내려와 주민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올 3월 안면 성형수술 비용을 벌려고 입국해 김씨의 업소에서 성매매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