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단원고 교장 '기억교실' 협약식서 쓰러져 병원 이송

입력 2016. 05. 09. 14:52 수정 2016. 05. 09. 15: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협약식 후 기념 촬영 중 실신..구급차로 긴급 이송
병원으로 이송되는 단원고 교장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9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16 안전교육 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식'에서 정광윤 단원고 교장이 기념촬영을 마치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단원고 존치교실은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에 한시 보존하고 4·16 안전교육시설 건립 후 이전하게 된다.
4·16 안전교육 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식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9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16 안전교육 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제종길 안산시장, 윤화섭 경기도의회 의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정광윤 단원고 교장, 노선덕 안산교육장. 단원고 존치교실은 안산교육지원청 별관에 한시 보존하고 4·16 안전교육시설 건립 후 이전하게 된다. 2016.5.9 xanadu@yna.co.kr

(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세월호 희생학생들이 사용하던 단원고 '기억교실(존치교실)' 이전 문제의 사회적 합의가 이뤄진 협약식에서 단원고 교장이 실신, 병원으로 옮겨졌다.

9일 오후 2시 30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16 안전교육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식'에 참석한 정광윤 단원고 교장이 갑자기 쓰러졌다.

정 교장은 오후 2시 시작된 협약식에 참석, 기억교실 한시적 이전 등이 담긴 협약서에 서명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던 중 앞으로 고꾸라졌다.

정 교장은 현장에 대기 중이던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정 교장은 기억교실 이전 문제를 두고 그동안 스트레스를 받아왔다"고 전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