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이재명표 '청년배당' 만족도 96.3%

이영규 입력 2016. 05. 11. 07: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성남시장(왼쪽)이 청년배당 수령을 위해 동 주민센터를 찾은 청년과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경기도 성남시가 올해 처음 도입한 '청년배당'에 대한 만족도가 96%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배당은 성남시가 성남거주 만 24세 청년들에게 ▲청년 복지향상 ▲취업역량 강화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도입한 제도다. 성남시는 당초 1인당 25만원의 청년배당을 계획했으나 정부가 반대하는 복지정책 시행 시 지방교부금을 삭감한다는 지방교부세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불가피하게 절반인 12만5000원을 분기별로 지급하고 있다.

성남시는 지급이 유보된 12만5000원은 권한쟁의심판에서 성남시가 승소할 경우 곧바로 지급할 예정이다. 또 패소하면 재정 패널티로 충당하게 된다.

성남시는 리서치 전문기관인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지난달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청년배당을 받으러 동 주민센터를 방문한 성남시 3년 이상 거주 만24세 청년 286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청년배당이 도움이 됐다는 응답률이 96.3%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또 성남시 복지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 역시 97.1%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설문조사 결과 청년배당을 받은 청년들의 월소득은 30만원 미만이 36.2%로 가장 많았다. 정규직은 21.7%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대학생, 무직, 아르바이트, 계약직 등이었다.

이처럼 청년들의 소득활동이 미약하거나 불안정한 가운데 절반이 넘는 57.1%의 청년들이 교통, 통신비, 식비 등의 생활비를 가장 큰 지출부담 항목으로 꼽았다.

1분기(1~3월) 청년배당을 실제 생활비로 사용했다는 청년들은 40.9%로 자기개발비(17.9%), 여가문화비(11.1%)로 쓴 사람 보다 훨씬 많았다.

성남시 관계자는 "이 시대 청년들은 꿈을 실현하기 위한 투자는커녕 당장 먹고 살 생활비 지출에 가장 큰 부담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청년배당이 이들에게 유용한 소득 역할을 한 셈"이라고 분석했다.

또 "압도적인 만족도를 보이는 청년배당이지만 경기도가 소송까지 하며 반대하고 있고 여기에 더해 중앙정부는 지방재정개편으로 가용예산까지 삭감하려 하고 있다"며 "성남시는 정부와 경기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청년들의 취업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청년배당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