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희생학생 제적처리 취소..학적 복원 추진

입력 2016. 05. 11. 15:49 수정 2016. 05. 11. 18: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교육청 대책회의 열어 결정..교육감 "깊이 사과"
존치교실 지키는 세월호 유가족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세월호 유가족들이 희생학생 제적 처리 원상 복구 및 책임자 공개 사과를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는 11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등학교 존치교실 모습.
제적 처리 원상 복구 농성중인 유가족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1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등학교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희생학생 제적 처리 원상 복구 및 책임자 공개 사과를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2016.5.11 xanadu@yna.co.kr
제적처리된 세월호 희생학생 (안산=연합뉴스) 세월호로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 250명이 전원 제적처리된 것으로 확인돼 유가족들이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9일 세월호 유족인 정성욱씨가 교육행정정보시스템인 나이스(NEIS) 캡처화면을 공개했다. 나이스 화면에 뜬 "제적상태의 학생의 경우 생활기록부 발급이 불가합니다"는 안내문. [정성욱씨 제공]
제적 처리 원상 복구 농성중인 유가족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1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등학교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이 희생학생 제적 처리 원상 복구 및 책임자 공개 사과를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에 대한 제적 처리가 취소되고 학적 복원 절차가 추진된다.

경기도교육청은 11일 정순권 교육국장 주재로 단원고 희생 학생 학적 복원 관련 부서 대책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도교육청은 회의 결과에 대해 "단원고 희생 학생에 대한 제적 처리를 취소하고 학적 복원을 위한 행정 절차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회의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의 학적 복원 지시로 개최됐다.

이 교육감은 "세월호 참사의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행정적으로 학적을 정리한 것은 희생자들에 대한 예우가 아닌 것으로 판단, 단원고 희생 학생들의 학적을 복원하기로 했다"며 "도교육청을 대표해 이번 사태로 유가족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단원고는 지난 2월 29일 세월호 참사 희생학생 246명 전원에 대해 지난 1월 12일자로 제적처리했다.

지난 9일 기억교실 이전 문제의 사회적 합의를 담은 '4·16 안전교육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식'이 끝난 뒤 이를 확인한 유가족들은 제적 처리 원상 복구와 책임자 공개 사과를 요구하며 단원고 현관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