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단원고 희생학생 제적논란..반감만 키운 '공식사과'

최대호 기자 입력 2016. 05. 12. 10:38 수정 2016. 05. 12. 15: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가족·시민 30여명 단원고서 밤샘농성.."교육감이 직접 해명해야"
정광윤 교장 11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등학교에서 세월호 희생학생 제적처리에 반발하는 유가족에게 항의를 받고 있다. 416 가족협의회는 제적처리 원상복구 및 공개사과를 받기 전까지 학교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16.5.1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안산=뉴스1) 최대호 기자 = 단원고 희생학생들에 대한 학교 측의 일방적인 제적처리를 두고 유가족들의 항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교육당국이 학적복원을 약속하며 공식 사과했지만 되레 반감만 키웠다는 지적이다.

12일 경기도교육청과 단원고, 416유가족협의회 등에 따르면 단원고와 경기도교육청 등 관계자 6명은 11일 오후 세월호 유가족들이 농성을 벌이고 있는 단원고 현관을 찾아 공식 사과했다.

교육 관계자들은 희생학생 246명을 제적처리한 것에 대해 사과하며 학생들의 학적복원 방침을 밝혔다.

그러자 유가족들은 제적처리가 어떤 절차에 의해 추진됐고 누구의 결정에 의한 것인지, 또 왜 유가족에게 알리지 않았는지 등을 따져 물었다.

하지만 교육 관계자들은 유가족들의 질문에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정광윤 단원고 교장도 "전임 교장 때 있었던 일"이라는 취지의 해명 외에 별다른 답변을 하지 못했다.

현장에서 약 3시간가량 질의응답이 이어졌지만 사과에 나선 관계자들이 같은 답변만 되풀이하자 유가족들은 "진정성 없는 사과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항의했다.

유가족들은 "책임지고 답변을 해줄 사람을 데려와라" "이재정 교육감이 직접 와서 설명하라"며 반발 수위를 높였다.

고(故) 심호성군의 아버지는 "교사와 학부모를 떠나 아이를 둔 부모로서 이야기해 보자고 사정해도 그들은(교육당국) 답변을 회피한 채 '모르쇠'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윗선에서 지시해서 제적처리했다고 하는데 과연 누가 그런 결정을 했고 왜 유가족에게 숨겼는지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단원고 측은 졸업식인 지난 1월12일자로 세월호 희생학생 246명을 제적처리하고 미수습 실종자 4명을 유급처리했다.

뒤늦게 제적처리 사실을 안 유가족들은 지난 9일부터 '일방적 제적처리'에 항의하며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그러자 경기도교육청은 11일 제적처리를 취소하고 학적복원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sun070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