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단원고 유가족-학부모 "'기억교실' 이전 오해 풀었다"

입력 2016. 05. 13. 16:31 수정 2016. 05. 13. 16: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측 대표 기억교실 이전 기한 논의..갈등 해결 '기대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안산 단원고등학교 '기억교실(존치교실)'을 둔 세월호 유가족과 재학생 학부모 사이에 갈등이 서서히 봉합되고 있다.

13일 4·16가족협의회는 "사회적 합의를 이룬 기억교실 이전과 관련, 제대로 된 정보가 전달되지 않아 재학생 학부모들과 생긴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4·16가족협의회와 재학생 학부모는 각각 4명의 대표단을 꾸려 전날 오후 7시 안산교육지원청에서 만나 면담했다.

면담 끝에 4·16가족협의회는 보도자료를 내고 "기억교실 물품의 권리는 유가족에게 있으며, 이에 대한 협의는 유가족과 학교가 진행하겠다는 점을 서로 확인했다"며 "재학생 학부모들은 총회를 열어 유가족 이외에 누구도 교실 물품을 손대거나 옮길 수 없음을 공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앞서 지난 10일 기억교실을 두고 빚어진 물리적 충돌에 대해서도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갈등을 해소할 열쇠가 될 기억교실 이전 '기한'을 두고서는 의견이 엇갈리기도 했다.

앞서 유가족들은 세월호 인양 및 미수습자 수습 완료 이후를, 재학생 학부모들은 단원고 봄 단기 방학 마지막 날인 오는 15일을 각각 교실 이전 기한으로 제시한 바 있다.

4·16가족협의회는 "지난 9일 단원고, 경기도교육청, 경기도 등 7개 기관이 맺은 협약서는 시설(4·16안전교육시설) 건립에 대한 것으로, 교실 이전의 기한에 관한 내용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다만 (재학생 학부모 요구대로)안산교육지원청으로의 교실 이전은 공사 미비로 인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양측은 공사 완료시기를 다음 달 4일께로 보고, 교실 이전 계획 및 준비를 동시해 해나갈 수 있도록 협의키로 했다. 공사기간에 변동이 있을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4·16가족협의회는 전했다.

또 양측은 다음 달 수업 기간 중 교실 이전을 하면 수업에 지장을 줄 수 있어 학사일정을 원만히 조정하기로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4·16가족협의회 전명선 위원장은 "단원고가 일방적으로 진행한 이삿짐 센터 계약을 해지했다"며 "이제 우리는 재학생 학부모들의 고충인 교육 공간 부족 등을 인식하고, 서로 신뢰하려는 노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재학생 학부모들은 오후 8시부터 단원고에서 총회를 열고 전날 4·16가족협의회와의 면담 결과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9일 세월호 참사 희생학생 246명 전원이 제적된 사실이 알려지자 유가족들은 해명을 요구하며 단원고 현관에서 농성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은 제적처리 취소 및 학적복원을 위한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ky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