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재학생들에게 사과"..세월호 유가족 단원고 농성 해제

입력 2016. 05. 14. 11:01 수정 2016. 05. 14. 11: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유가족 단원고 농성해제 (안산=연합뉴스) 세월호 희생학생 제적처리 사태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며 안산 단원고등학교 현관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유가족들이 14일 오전 농성을 풀었다. 농성 해제는 앞서 지난 12일 '기억교실(존치교실)'과 관련한 재학생 학부모 대표단과의 면담 결과를 양측이 수용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고 4·16가족협의회는 밝혔다. 농성을 푼 단원고 현관 모습. [독자제공]
세월호 유가족 단원고 농성해제 (안산=연합뉴스) 세월호 희생학생 제적처리 사태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며 안산 단원고등학교 현관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유가족들이 14일 오전 농성을 풀었다. 농성 해제는 앞서 지난 12일 '기억교실(존치교실)'과 관련한 재학생 학부모 대표단과의 면담 결과를 양측이 수용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고 4·16가족협의회는 밝혔다. 농성을 푼 단원고 현관 모습. [독자제공]

유가족-학부모 면담 결과 수용…학적복원도 완료돼

(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세월호 희생학생 제적처리 사태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며 안산 단원고등학교 현관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 유가족들이 엿새 만에 농성을 풀었다.

14일 4·16가족협의회에 따르면 세월호 희생학생 246명이 제적처리 된 사실이 알려진 지난 9일 단원고 현관에서 농성을 시작한 유가족들은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농성을 해제했다.

농성 해제는 앞서 지난 12일 '기억교실(존치교실)'과 관련한 재학생 학부모 대표단과의 면담 결과를 양측이 수용함에 따라 이뤄지게 됐다고 4·16가족협의회는 밝혔다.

양측은 면담을 통해 기억교실 물품의 권리는 유가족에게 있다는 점, 공사 미비로 인해 안산교육지원청으로의 교실 이전이 어렵다는 점 등을 확인했다.

양측은 교실이 이전될 안산교육청의 공사 완료시기를 다음 달 4일께로 보고, 교실 이전 계획 및 준비를 동시해 해나갈 수 있도록 협의키로 했다.

4·16가족협의회는 입장 자료를 통해 "기억교실을 두고 문제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농성하게 된 점에 대해 재학생들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유가족과 재학생 학부모들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만남을 갖고 불신과 오해를 해소하기로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4·16가족협의회의 한 관계자는 "불가피하게 학습권을 침해하게 된 부분에 대해 학생들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차후 비슷한 문제가 발생하면 유가족과 재학생 학부모가 협의체를 구성해 해결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전날 오후 교육행정정보시스템인 나이스(NEIS)를 운영하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과 협조해 세월호 희생학생 246명에 대해 '제적' 상태에서 '재학' 상태로 학적복원 작업을 완료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