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이집트여객기 잔해·시신 지중해서 하루뒤 발견.."전원 사망"(종합2보)

입력 2016. 05. 20. 23:01 수정 2016. 05. 20. 23: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집트 군, 블랙박스 찾는 데 주력..추락 원인은 여전히 미궁 프랑스·영국 전문가 카이로 도착해 조사 본격 참여
"이집트 여객기 추락, 폭탄테러 염두" (파리 AP=연합뉴스) 승객과 승무원 66명을 태우고 프랑스 파리에서 출발해 이집트 카이로로 향하던 이집트항공 MS804기가 19일(현지시간) 새벽 2시45분께 레이더에서 사라져 지중해로 추락했다. 이 에어버스 A320기는 고도 3만7천피트(1만1천280m)로 비행하다 이집트 영공에 진입한 후 16㎞ 지점에서 연락이 끊겼으며 그리스 크레테 섬 부근에서 잔해가 발견됐다. 미국 CNN은 미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사고기의 실종 당시 상황을 바탕으로" 폭탄테러 가능성을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은 이날 파리 샤를드골 공항에서 이집트항공 여객기가 이륙하는 모습. bulls@yna.co.kr

이집트 군, 블랙박스 찾는 데 주력…추락 원인은 여전히 미궁

프랑스·영국 전문가 카이로 도착해 조사 본격 참여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승객과 승무원 등 66명을 태우고 지중해 상공에서 실종된 이집트 여객기 MS804기 잔해가 만 하루 뒤인 20일(현지시간) 이집트 해역 인근에서 발견됐다.

이에 따라 이집트 당국은 여객기 실종·추락 사고 원인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해결할 실마리를 찾을 지 주목된다.

하지만 생존자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이집트 당국은 사실상 전원 사망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이집트군 대변인 모함메드 사미르는 이날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해군과 수색팀이 이집트 북부 항구도시 알렉산드리아로부터 약 180마일(290km) 떨어진 해상에서 추락 여객기 잔해를 찾았다고 말했다.

사미르 대변인은 또 탑승객의 소지품도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집트군은 잔해 발견 해상에서 추락 사고 원인을 규명해 줄 여객기의 블랙박스를 찾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이집트와 공동으로 수색 작업을 한 그리스의 파노스 카메노스 국방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시신 일부와 좌석, 1개 이상의 가방이 수색팀에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번 발견은 이집트군이 그리스와 공동으로 여객기 추락 당일 19일에 이어 이날 오전 이집트 수역인 지중해 동남부 일대에서 수색을 진행하던 중 이뤄졌다.

같은날 유럽우주국(ESA)은 "여객기 추락 인근 해상에서 기름 유출이 위성에 포착됐다"고 밝혔다.

이집트 당국은 또 이번 잔해 발견을 계기로 탑승자 전원이 숨진 것으로 사실상 결론을 내렸다.

셰리프 파티 이집트 민간항공부 장관은 사고기 탑승자 가족·친척들에게 "생존자는 없다"고 통보했다고 일간 알마스리 알윰이 보도했다.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도 성명을 내고 "피해자 가족에게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여객기의 정확한 추락 원인이 규명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추락 원인을 두고는 기체 결함, 테러리스트 공격, 조종사 과실 등 여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나 사고 원인을 밝혀줄 구체적인 증거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집트 검찰은 이번 여객기 추락을 정식 사건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와 영국 항공 전문가, 에어버스 기술진도 이번 조사에 참여하기 위해 이날 오전 카이로에 도착했다.

다만, 이집트 항공 관계 당국자들과 전문가들은 여객기가 기술적인 결함보다는 돌발 상황 또는 폭탄 설치 등 테러로 추락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리스 국방부는 하루 전날 여객기는 추락 직전 갑자기 방향을 바꾸더니 레이더에서 사라지기 직전 급강하했다고 밝혔다.

90도로 좌회전하고서 다시 360도 오른쪽으로 급격하게 방향을 틀었고 고도도 1만1천582m 상공에서 4천572m로 떨어지고서 약 3천48m 상공에서 마지막 신호가 잡힌 뒤 바다로 추락했다는 것이다.

여객기가 추락할 당시에는 폭풍과 같은 악천후는 보고되지 않았다.

이집트군은 여객기 조종사로부터 어떠한 조난신호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정황을 토대로 셰리프 파티 이집트 민간항공부 장관은 "기술적 결함보다는 테러리스트의 공격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파티 장관은 테러 가능성에 관해 구체적 설명을 내놓진 않았다.

이번 여객기를 공격했다고 주장하는 단체도 아직 나오지 않았다.

승객과 승무원 66명을 태운 이집트항공 소속 여객기 MS804기는 18일 밤 11시9분 파리에서 출발해 카이로로 비행하던 중 다음날인 19일 새벽 2시45분께 갑자기 레이더에서 사라진 뒤 지중해에 추락했다.

gogo213@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