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강남역'의 마스크 일베 "남자가 다 살인자냐"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입력 2016. 05. 21. 23: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모물결 전국 확산 속 피켓시위하며 시민들과 언쟁
'일간베스트' 등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들이 21일 오후 '강남 묻지마 살인사건’ 추모현장인 강남역 10번 출구를 찾은 시민들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강남 살인사건' 희생자에 대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추모행렬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일간베스트(일베) 회원들이 추모현장에서 피켓 시위 등을 벌여 빈축을 사고 있다.

21일 오후 5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강남역 10번 출구에서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강남 살인사건' 희생자를 추모하는 집회와 행진을 했다.

이들은 "여성을 향한 범죄와 혐오가 사라지길 바란다"면서 "여성들은 낯선 이와 단둘이 엘리베이터를 타거나 어두운 밤길을 혼자 걸으며 두려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희생자를 생각하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모든 사회 구성원이 공감하고 함께 슬퍼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에서 진행된 ‘강남 묻지마 살인’ 추모집회 참가자들이 침묵행진을 하고 있다. 이날 추모집회 참가자들은 흰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국화를 든 채 강남역 10번 출구를 출발해 사건 현장 앞 묵념으로 추모 분위기를 이어갔다. (사진=황진환 기자)
경찰추산 400명이 모인 추모집회에 이어 시민들은 2열 종대로 강남대로와 유흥가 등을 따라 '침묵 행진'을 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추모물결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대전 지하철 시청역 3번 출구 벽면에도 희생자를 애도하는 포스트잇과 국화가 남겨졌고, 대구 지하철 중앙로역 출구에도 추모 메시지가 수백장 붙었다.

부산에서는 한 백화점 인근 하트 모양의 조형물에 추모와 애도를 표하는 쪽지들이 붙었다.

21일 오후 '강남 묻지마 살인' 추모현장인 강남역 10번 출구를 찾은 시민들이 추모의 글을 적은 메모지를 붙이고 헌화를 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하지만 희생자에 대한 애도와 슬픔으로 숙연한 강남역 추모 현장에 일베 회원들이 등장하면서 소란이 벌어졌다.

일베 회원들은 '증오는 추모가 될 수 없습니다' 등의 피켓을 들고 서 있는가 하면 시민들과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익명을 요구한 일베 회원(남)은 "사람을 죽인 것은 잘못이지만, 그렇다고 '남성 혐오'까지 조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또다른 익명의 일베 회원(남)도 "정신분열증이 있는 사람이 저지른 사건인데, 왜 남자들이 모두 살인자인 것처럼 말하는지 모르겠다"며 "이건 개인의 일탈로 벌어진 사건"이라고 잘라 말했다.

하지만 일베 회원들의 주장과 상관없이 시간과 장소 선택이 부적절했다는 게 지배적인 시각이다.

21일 오후 ‘강남 묻지마 살인’ 추모현장인 강남역 10번 출구 앞에 ‘일베는 제발 자중해라’라고 적히 근조화환이 세워져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어모(27·여) 씨는 "추모 현장에서 혐오발언을 내뱉는 것은 인터넷에서 댓글을 다는 것과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추모현장에 이렇게 찬물을 끼얹는다는 것은 비상식적이다"라고 지적했다.

일베 회원들과 언쟁을 벌였던 김모(28) 씨도 "일베 회원들이 '오히려 내가 약자'라는 궤변만 늘어놓았다"면서 "그들의 행동은 평화로운 추모 현장을 방해하는 행위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출동한 한 경찰 관계자는 "같은 사안을 놓고도 누구는 추모를, 누구는 반대를 한다는 게 놀라운 일"이라며 "일베 회원들의 등장으로 앞으로 충돌사태가 벌어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