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세월호특조위-해경, '군·경 교신자료' 두고 이틀째 대치중

김주현 기자 입력 2016. 05. 28. 14: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4ㆍ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진=뉴스1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와 해양경비안전본부(옛 해경본청)가 해경과 해군 사이 교신 내용이 담긴 파일 제출을 두고 대치 중이다.

세월호 특조위는 전날 오후 인천 연수구에 있는 해양경비안전본부에 조사관을 보내 TRS(주파수공용무선통신)와 교신음성 저장장치 제출을 요구했다고 28일 밝혔다. 하지만 해경 측에서 응하지 않아 이날 오후까지 20시간 이상 대치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특조위가 요구한 자료는 참사 당시부터 구조작업이 벌어진 2014년 12월까지 해경과 해군 등의 교신 내용을 담은 녹취록이다.

앞서 검찰이 조사한 TRS는 참사 당일부터 짧은 기간 동안의 교신 내용 뿐이었다. 이에 특조위는 '사고부터 구조까지 상황을 살펴보기 위해 필요하다'는 이유로 해경 측에 제출을 요구했다.

해경 측은 녹음 서버 전체를 제공할 순 없다는 입장이다. 해당 자료에는 세월호 내용만이 아닌 다른 기밀 사항이 많기 때문에 필요한 부분만을 선별해 제공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특조위 관계자는 "지금까지 공개된 TRS는 사고 당시 해경과 지방 해경청 교신 내용"이라며 "이번에 요구한 자료는 해경과 해군의 교신내용이 포함돼 있어 진상규명에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군·경 교신 내용 중에서 삭제되거나 변조된 부분이 있는지 검증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처음 저장된 데이터가 삭제·위조·변조 됐는지 살펴보기 위해선 하드디스크 전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월호 특조위는 이날 오후 3시 해양경비안전본부에서 이와 관련한 언론 브리핑을 가질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nar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