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야3당, 가습기살균제·백남기사건·세월호특별법 등 공조키로

박대로 입력 2016. 05. 31. 11: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의원식당에서 만나 논의를 하고 있다. 2016.05.3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전혜정 채윤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이 31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와 백남기 사건, 세월호특별법 개정 등 현안과 관련해 공조를 하기로 했다.

박완주 더민주 원내수석부대표와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정미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3자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박 수석은 이날 회동 후 "야3당이 여소야대가 된 것을 (새누리당에)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도 "야3당이 몇가지 사안에 대해서 공조하는 것을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3당은 이날 오후 3시 국회 정론관에서 공조 방침과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밖에 박 수석과 김 수석은 별도 회동을 갖고 원구성 협상 지연 시 국회의장단 선거 시 자유투표를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박 수석은 "(새누리당이)자꾸 1당을 만들어서 (국회의장을)달라고 하면 본회의에서 자유투표를 해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야당끼리 조율했다. 이제 오늘부터 협공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da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