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종합]야3당, 가습기살균제·백남기사건·세월호특별법 등 공조

박대로 입력 2016. 05. 31. 15:30 수정 2016. 05. 31. 17: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의원식당에서 만나 논의를 하고 있다. 2016.05.3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전혜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이 31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와 농민 백남기씨 사건, 세월호특별법 개정,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자금지원 의혹, 정운호게이트 등 현안과 관련해 공조를 하기로 했다.

박완주 더민주 원내수석부대표와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정미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3당은 세월호 문제와 가습기살균제 피해 진상규명 등 주요 현안에 관해 공조하기로 했다"며 "20대 국회 원구성 즉시 다음의 사항들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3당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기간을 연장하는 방향으로 세월호특별법을 개정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 가습기 살균제 피해 진상규명과 피해보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 내에 별도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청문회를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3당은 어버이연합 게이트 사건의 진상조사를 위해 정무위원회에서 청문회를 추진키로 했다. 정운호 게이트 사건을 다루기 위한 청문회를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농민 백남기씨 사건과 관련한 공권력 남용 문제를 다루기 위한 청문회를 안전행정위원회에서 열기로 했다.

박 수석은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만나 "이런 현안들을 처리하기 위해 20대 원구성을 기일 내에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민생현안과 관련된 문제들, 그리고 국민적 의심을 해소해야 하는 이슈들에서 야3당이 공조해 정의를 바로세우는 데 뜻을 같이하기로 하고 오늘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20대 들어 처음 야당 공조가 시작된 출발점이란 데 의미가 있고 주요 현안을 수시로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하루빨리 원구성을 실행하고 5개 합의안들을 곧바로 20대국회에서 추진할 수 있도록 3당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각 당 수석들은 20대국회 원구성 협상 상황도 설명했다.

박 수석은 국회의장단 자유투표 실시 논의에 관해 "원내대표들이 기일을 지키겠다고 했는데 좀더 (협상이)분발해야 한다는 측면이 있다"며 "실제 본회의에서 자유투표(로 뽑는)다. 법대로 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다. 아직 협상 진행 중이다. 판을 깨기 위한 수사는 아니고 좀 더 책임있게 기일을 지키자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김 수석은 원구성 지연 시 세비반납 방안에 관해선 "내가 오늘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런 마음가짐으로 (협상에)임하겠다고 말했고 원내수석간 회동에서 내가 제의해볼 생각"이라며 "1주일 남았으니까 최선을 다해 합의해 원구성이 되도록 여야가 다 같이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