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정진석, 박원순 비판.."구의역 사고, 서울시 책임 아니냐"

이현주 입력 2016. 05. 31. 16: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홍찬선 기자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31일 오후 스크린도어 정비작업 중 사고가 발생한 지하철 2호선 구의역을 방문하기 위해 9호선 열차로 이동하고 있다. 2016.05.31. mania@newsis.com

"박원순 대책, 강남역 사고 때와 같아" 비난

【서울=뉴시스】이현주 정윤아 기자 =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1일 19세 비정규직 청년이 스크린도어 수리를 하다 사망한 구의역 사고 현장을 방문해 "서울시나 서울메트로의 관리 소홀 책임이 있는 것 아니냐"며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사고 현장을 찾아 "사람의 목숨이 달린 문제인데 안전관리가 소홀하게 되는 책임이 어디 있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9살의 청년, 비정규직 청년의 죽음이 너무 안타깝고 국민들을 슬프게 하고 있다"며 "해마다 이런 사고가 반복되는 이유가 뭔가"라고 질타했다.

정 원내대표는 "왜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날 때마다 재발방지책을 약속하고선 이런 약속을 못 지키냐"며 "너무나 안타깝고 정말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젊은 청년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해 할 말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는 "박원순 시장은 사고 현장에 다녀갔냐"고 물은 뒤 서울메트로 관계자가 '박 시장이 오늘 아침 다녀갔고 시스템을 교체해야 겠다고 말했다'고 답하자 "그 말은 강남역 사고 때와 나온 것과 같은 말"이라고 힐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2인1조 매뉴얼이 왜 안 지켜졌는지, 감독 책임은 없는지 이런 것들을 정확히 규명해야 한다"며 "사법당국에서도 조사하겠지만 너무나도 사회적 파장이 큰 사고이기 때문에 국회 차원에서도 분명히 진상 규명을 해서 근본적으로 대책을 강구해야 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두번 일어난 사건도 아니고 매해 똑같은 사건이 반복되는데 똑같은 대책을 내놓는데서, 어떻게 5~6명이 50개 정거장 안전관리를 책임지는데 그런 문제의 개선이 이뤄지고 있지 않냐"며 "참 국민들은 답답하지 않겠냐"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당장 지금 피해자 가족이 제대로 된 보상도 못 받고 장례도 못 치르고 있다는 것 아니냐"며 "이럴 땐 서울메트로와 서울시가 발빠르게 움직여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원내대표는 현장 방문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서울시와 서울메트로의 안전관리 책임은 없는 것인지, 시민들의 안전이 너무 소홀히 다뤄지는 것은 아닌지 이런 문제에 대해 국회에서 반드시 짚고 넘어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현장 점검에는 정 원내대표 외에 김성원 원내부대표, 김명연 김정재 원내대변인, 신보라 의원, 정준길 광진을 당협위원장, 이혜경 성중기 서울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