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일본 정부, 위안부 기록물 기록유산 등재 "적극 저지"

입력 2016. 06. 02. 18:46 수정 2016. 06. 02. 18: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시민단체 등재 신청에 불편한 심기
“등재 신청 관련 전력 대응” 피력

릴라 필리피나 로라스 센터가 제공한 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피해조사 기록

일본 정부가 한국과 일본 등 8개국 14개 시민사회단체와 영국의 전쟁기념관이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으로 공동 등재를 신청한 것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감추지 않았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일 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한국 등의 시민단체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신청을 한 것과 관련해 “이번의 등록 신청은 민간단체에 의한 것으로 신청의 자세한 내용은 현 시점에서는 잘 모르니 코멘트를 삼가려 한다. 그런 전제에서 말한다면 유네스코의 여러 사업은 가맹국간의 우호와 상호이해, 그 촉진이라는 유네스코 설립의 본래 취지와 목적을 추진하기 위한 것으로, 앞으로 일본 정부는 이번 사업이 정치적으로 이용되지 않게 하기 위한 제도개혁 등을 포함해 계속 전력으로 대응해 가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전력을 기울여 이번 등재 신청을 저지하겠다는 ‘선전 포고’를 한 셈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중국이 난징대학살 관련 기록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한 뒤 세계기록유산 심사제도의 개선을 강력하게 요구하며 일본이 부담하는 유네스코 분담금을 내지 않겠다는 얘기까지 꺼낸 바 있다. <산케이신문>도 2일 일본 정부의 한 관계자를 인용해 “모든 힘을 다해 등재를 저지한다”는 일본 정부 내부의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스가 장관은 전날 공개된 미쓰비시 머티리얼(옛 미쓰비시 광업)과 중국의 강제동원 피해자 사이의 화해 성립에 대해선 “이것은 어디까지는 민간 당사자간의 자주적인 문제로서 상담을 해서 해결한 것이니까 정부가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화해를 사실상 묵인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속내를 읽을 수 있다.

도쿄/길윤형 특파원 charism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