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단독] 또 어린이집 아동학대.."때려놓고 자국 있나 확인"

입력 2016. 06. 11. 10: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이 또 일어났습니다.
네 살 밖에 안된 아이를 때리고 잡아끌어다 벌을 세우는가 하면, 아이를 향해 장난감을 던지는 장면이 CCTV에 고스란히 잡혔습니다.
안보람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한 보육교사가 여자아이의등을 때립니다.

그리곤 옷을 들춰 자국이 남진 않았는지 확인합니다.

이번엔 남자아이의 옷을 거칠게 끌어당겨 벽에 세웁니다.

소변이 마려운지 몸을 비비 꼬면서도 자리를 지키는 아이.

잠시 뒤 교사는 이런 아이에게 공을 던지며 위협합니다.

장난감을 정리하면서 집어던지는가 하면, 아이들의 머리를 툭툭 치는 것도 다반사.

아이들은 겨우 네 살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영상을 본 엄마들은 경악을 금치 못합니다.

"어머, 왜? 가만히 있는데 왜? 왜 그래?"

몇몇 아이의 몸에서 멍자국이 발견됐고, 엄마들이 혹시나 싶어 CCTV를 확인했다가 이런 장면을 보게 됐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아동 엄마
- "'선생님이 때렸어' 이렇게 얘기를 했다는 거예요. 옷을 다 벗겨놓고 봤더니 종아리에 회초리 멍 자국이…."

해당 어린이집은 4년 넘게 일한 보육교사가 그럴 리 없다고 두둔했지만, 영상을 보고는 결국 해고했습니다.

▶ 인터뷰 : 최명기 / 정신과전문의
- "한 분이 아이들을 돌보기에는 벅찬 것 같아요. 애들이 꼼짝도 안 하고 가만히 있어야 자신(교사)이 편해지는 거예요."

지난 석 달가량의 영상을 확보해 아동학대가 지속 이어진 정황을 포착한 경찰은 조만간 보육교사를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취재 : 윤대중 VJ
영상편집 : 송현주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