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단독] '깔창 생리대' 아픔 더 이상 없게..무상지원 검토

입력 2016. 06. 12. 18:37 수정 2016. 06. 13. 02: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재부 등 내년 예산안 반영 추진

정부가 중·고등학교 저소득 청소년을 대상으로 생리대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최근 사회 문제로 대두된 ‘깔창 생리대’ 논란에 따른 조치로 내년 예산안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12일 “생리대가 중요 복지 문제로 떠오르면서 우선적으로 청소년을 대상으로 지원할 방안을 알아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바우처 형식이나 학교 양호실을 통한 지원 등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중·고등학교 보건교사를 중심으로 학교당 생리대 지원으로 소요되는 비용을 추산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예산을 고려해 우선 저소득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5000∼1만원의 바우처 형식으로 지원할 것이란 관측이다.

생리대 논란은 최근 시장점유율 1위 기업인 유한킴벌리가 신제품 가격을 인상하겠다고 발표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인터넷에서 “생리대를 살 돈이 없어 신발 깔창으로 대체하던 친구가 있었다”, “생리대가 너무 비싸 휴지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등의 글들이 올라오면서 생리대 가격 인상이 사회문제로 비화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지난 2일에는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소년들의 학교에 생리대 비치를 의무화하는 ‘학교보건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에는 학교보건법 시행규칙이 규정한 ‘보건실에 갖춰야 할 필수 기구’에 생리대를 포함시켰다. 생리대가 여성 청소년의 신체발달 과정에 반드시 필요한 물품이지만 고가라는 지적을 반영했다.

설 의원은 “영유아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별로 필수적인 생필품을 지원하는 정책들이 시행되고 있지만 청소년은 상대적으로 사각지대에 있다”고 말했다.

또 서울과 경기 성남, 대전, 대구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저소득층 학생들의 생리대 구입비를 지원하기 위해 여러 방안을 모색 중이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