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맞춤형 보육 강행시 어린이집 집단휴원".. 보육대란 우려

구자윤 입력 2016. 06. 13. 14:45 수정 2016. 06. 13. 18: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한국가정어린이집연합회 회원들이 맞춤형 보육 반대를 외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이들은 정부의 제도 개선이 없을 경우 어린이집 집단휴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기본 보육료 삭감을 즉시 중단하라” “맞춤형 보육교사에 대한 급여 및 처우 대책을 마련하라”
전국 어린이집 단체들이 다음달 시행되는 맞춤형 보육의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13일 서울 곳곳에서 열었다. 이들은 정부의 개선이 없을 경우 집단휴원도 불사하겠다고 밝혀 제2의 보육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맞춤형 보육은 어린이집 0~2세반 아이 중 외벌이 가정 영아의 보육 시간을 하루 6시간 이하로 제한하고 비용은 20% 삭감지원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한국가정어린이집연합회는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맞춤형 보육 시행 반대 결의대회’를 가졌다. 6000여명의 보육교사와 학부모들은 ‘맞춤형 보육 결사 반대’ '전업주부도 세금 낸다, 평등권리 보장하라‘ 등의 피켓을 내세웠다. 국회 대회의실에서는 ’맞춤형 보육의 문제점 진단과 대책 토론회‘도 열었다.

한가연이 강력 반발하는 것은 영아를 주로 보육하는 가정어린이집의 경우 그 피해가 막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영아는 유아와 달리 보육료 의존도가 높고 별도의 수입을 전혀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가연 관계자는 "보육 현장의 의견을 무시하고 아이·학부모·교사·원장을 차별하는 맞춤형 보육이 철회될 때까지 사력을 다할 것“이라며 ”정부에서 대안 제시가 없을 경우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하는 것은 물론 오는 23~24일 집단 휴원을 할 예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