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맞춤형 보육' 당사자인 전업주부 79% "6~7시간 보육 충분"

남기현 입력 2016. 06. 23. 17:44 수정 2016. 06. 23. 19: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세 미만 엄마 53% "보육료 지원방식 보완 필요"

◆ 맞춤형 보육 파장 / 매경·한국리서치 설문조사 ◆

48개월(만 4세) 미만 아이를 둔 전업주부들은 아이를 6~7시간 정도 어린이집에 맡기면 충분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이는 사실상 정부가 추진하는 맞춤형 보육 정책과 맥을 같이한다. 맞벌이·외벌이 여부와 관계없이 '무조건 12시간 위탁'이었던 종전 보육정책과 달리 외벌이 가정 영유아는 하루 6~7시간 정도만 어린이집 0~2세반(실제론 만 4세 미만까지 이용 가능)에 맡기도록 하고 종일반(하루 12시간) 보육료의 80%까지 정부가 지원하겠다는 것이 '맞춤형 보육'의 핵심이다.

그러나 어린이집들은 기존 정책을 유지하거나 맞춤반도 보육료 100%를 지원해 달라며 집단행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보육료 수입이 작년 대비 절대 줄어선 안 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매일경제와 한국리서치는 지난 21~22일 이틀에 걸쳐 전국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맞춤형 보육'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일단 일반인 80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했으나, 사안의 특성상 만 4세 미만 자녀를 둔 '엄마'들 의견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일반 국민 800명과 별도로 만 4세 미만 아이를 둔 여성 200명(워킹맘 100명, 전업주부 100명)을 병행 조사했다.

23일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만 4세 미만 아이를 둔 전업주부 가운데 무려 72.0%가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기는 시간은 하루 6~7시간이 적정하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심지어 '6~7시간 맡기는 것은 너무 많다'는 의견도 7.0%가 나왔다. 외벌이 가정 영유아를 현행처럼 12시간씩이나 맡길 필요가 없고, 하루 6~7시간 또는 조금 더 줄여도 좋다는 의견이 79%에 달한 것이다. 이 같은 결과는 '현행 보육제도하에서 대부분 엄마들이 아이를 맡기는 시간이 12시간에 훨씬 못 미치는 만큼 외벌이·맞벌이에 따라 이용시간을 맞춤반과 종일반으로 나누고, 보육료 지원금을 차등화하겠다'는 맞춤형 보육 취지를 뒷받침하는 것이다.

<b>내 친구도 왔을까</b><br> 23일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어린이집 신발장에 원아들의 신발이 놓여 있다. 이날 정부의 맞춤형 보육에 반대하는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어린이집이 집단 휴원에 들어간 가운데 서울 인천 전남 등 지역의 민간어린이집은 부분 휴원에 동참하지 않았다. [한주형 기자]
반대로 '6~7시간은 부족하다'고 답변한 비율은 20.0%에 불과했다.

이와 함께 일반 국민과 4세 미만 아이의 엄마들 모두 '맡기는 시간에 관계없이 무조건 12시간 기준 보육료를 정부가 어린이집에 지원하는 현재의 보육료 지원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우세했다. 예컨대 일반 국민 800명 중 65.3%가 '현재 방식을 보완해야 한다'고 답했고, 4세 미만 자녀를 둔 엄마 200명 중 과반인 53%도 보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보육 시간에 따른 보육료 차등 지원 원칙에 국민 대다수가 동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물론 전업주부 57%는 맞춤형 보육정책에 반대 의사를 표명해 반대가 찬성(40%)보다 많았다. 한 전문가는 "실제론 6~7시간만 맡기더라도 하루 12시간까지 여유 있게 보장이 된다면 당연히 주부들에겐 더 좋은 것 아니겠느냐. 따라서 맞춤형 보육 반대가 찬성보다 우세하게 나타난 건 일면 이해가 가는 결과"라며 "그러나 맞춤형 보육 반대가 찬성보다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전업주부 80% 가까이가 하루 6~7시간이면 충분하다고 답한 상황을 의미 있게 봐야 한다"고 밝혔다. '반대 57%'가 극렬한 반대는 아니라는 것을 시사한다는 설명이다. 만 4세 미만 자녀를 둔 워킹맘들은 딱 절반인 50%가 맞춤형 보육에 찬성했고, 반대는 49%, 모름·무응답이 1.0%로 조사됐다.

일반인 800명만 따지면 맞춤형 보육 찬성 의견이 72.8%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반대는 20.0%에 그쳤다.

집단 휴업에 대한 찬반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일반 국민은 64.0%, 워킹맘 그룹은 61.0%, 전업주부 그룹은 42.0%가 반대했으며, 찬성 의견은 차례대로 12.6%, 16.0%, 24.0%에 그쳤다.

[남기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