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박 대통령 "분열 꾀하며 북한 옹호하는 세력 막아야"

한승희 기자 입력 2016. 06. 27. 11: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위협과 관련해 "지금 우리의 분열을 꾀하며 북한을 옹호하는 세력들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27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의 도발이 반복되면서 단순한 위협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언제든지 우리 국민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현실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가장 무서운 것은 내부의 분열과 무관심"이라며 "과거 월남이 패망했을 때도 내부의 분열과 무관심이 큰 원인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현재 국제사회는 북한 문제에 대해서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단합된 연대를 형성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해서도 유엔 안보리는 즉각 강력히 규탄했고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며 추가 중대 조치를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이런 국제사회의 연대와 함께 우리 국민의 단합과 지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보다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의지보다 이를 막으려는 우리와 국제사회의 의지가 훨씬 더 강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제공조뿐 아니라 국민적 단합도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함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청구로 진행되고 있는 집단 탈북 종업원의 인신보호 소송심리를 놓고 국내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고 북한이 이런 논란을 가중하고 있는 것에 대한 우회적 비판이라는 지적으로도 해석됩니다. 

한승희 기자rubyh@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