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정현 "세월호 전화는 독자적 내 판단..대통령과는 관계없어"

이현주 입력 2016. 07. 01. 15: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이현주 윤다빈 기자 =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청와대 홍보수석 재직 당시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세월호 보도'에 개입한 것에 대해 "내 독자적인 판단으로 그렇게 전화를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 이정현 의원과 이번 논란이 불거진 직후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이 의원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이 청와대 홍보수석 재직 당시 KBS 보도국장에게 '세월호 보도'에 대한 불만 전화를 한 것이 박근혜 대통령의 뜻에 따른 것이 아니냐는 야당의 의혹을 부인하는 것이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에 "녹취록의 내용을 읽어보면 오보냐 통상업무냐가 아니라, 대통령이 이 뉴스를 보고 홍보수석이 지시한건지, 아니면 이 전 수석이 알아서 추측해서 대통령이 불편하니까 빼라고 한 건지 이게 쟁점"이라고 박 대통령의 개입 가능성을 주장했다.

강 의원은 "녹취록 내용만 보면 대통령과 이정현 수석이 같이 뉴스를 봤다는 것"이라며 "우리 국민 입장에서는 그렇게 보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특히 이 전 수석이 김시곤 KBS 보도국장에게 "하필이면 또 세상에 (대통령이) KBS를 오늘봤네"라고 말한 대목을 문제삼아, 박 대통령의 '지시' 가능성을 의심했다.

이원종 비서실장은 "아마 좀 효과를 높이기 위해 그렇게(대통령이 그 뉴스를 봤다)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