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2野, '靑 세월호 보도 개입' 파상공세..더민주, 청문회 추진

조규희 기자 입력 2016. 07. 01. 17:2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녹취록 공개로 靑 개입 포착.."홍보수석 임무" 해명으로 논란 가열 더민주 "홍보수석 업무라면 지금도 계속되는지 청와대 해명해야" 국민의당 "박 대통령 명확한 해명 내놓고 합당한 책임을 져야"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일 세월호 참사 당시 언론 보도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언론단체의 폭로와 관련해 "죽어가는 국민에 대한 걱정은 없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강선우 더민주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우리 국민 300여명이 물 속에서 죽고 실종돼 갈 때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은 KBS의 세월호 보도에 개입하고 통제하느라 여념이 없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강 부대변인은 "특히 '하필 대통령이 KBS를 봐서 밤에는 바꾸어 달라'는 이 의원이 다급함이 인상적"이라며 "녹취록 어디에도 죽어가는 국민에 대한 걱정은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날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전 수석이 당시 뉴스를 보고 얘기한 것은 홍보수석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기 위해서 협조를 구했던 것이 아닌가 추측한다"고 말해 논란이 더욱 불거졌다.

송옥주 대변인은 "해명이 참으로 기가 막히다"며 "사과를 해도 부족할 일인데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청와대 비서실장의 후안무치한 반응에 어안이 벙벙하다"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공영방송 KBS를 관영방송으로 여기고, 보도를 통제하는 것을 당연시 여기는 청와대의 비민주적 인식과 천박한 언론관에 기인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홍보수석 본연의 업무라면 이런 식의 협조요청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는 것인지 청와대는 분명히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대통령의 책임 있는 답변과 엄중한 조치를 요구했다.

김경록 국민의당 대변인은 "대통령이 이 의원에게 뭔가 지시를 했든 안했든 이 의원과 정연국 대변인은 물론 박근혜 대통령도 이 부분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내놓고 그에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는 명백한 언론 통제이며 특히 세월호 참사로 유가족과 수많은 국민들이 비통해 할 때 청와대가 대통령의 심기나 정권의 안위만 생각했다는 또 다른 증거"라고 강조했다.

양순필 부대변인은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 의원이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어 보도를 통제하고 외압을 행사한 일을 단순한 사적 대화로 치부하고 덮으려 한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공정언론특별위원회와 민주주의회복 태스크포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은 이날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며 소관상임위 청문회 추진 및 국회 차원의 '언론 공정성 실현을 위한 국회 특별위원회' 설치를 촉구했다.

playingjo@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