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이원종 "이정현, 임무 위해 협조 구한 것".. 국회 데뷔전 '진땀'

입력 2016. 07. 02. 03: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운영위, 20대 국회 첫 靑 보고 받아

[서울신문]이정현 ‘세월호 보도 개입 논란’ 질타
노회찬 “지금도 그렇게 업무 협조하나”
홍보수석 “李, 독자적 판단으로 전화”

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원종(가운데) 대통령 비서실장이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는 20대 국회 들어 처음으로 청와대 업무보고가 이뤄졌다. ‘여소야대’ 국회에 대한 청와대 참모진과 특히 취임한 지 한 달여 된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의 데뷔전이었지만 ‘악재’가 많아 야당 의원들의 강도 높은 질타가 이어졌다. 전날 알려진 이정현 전 홍보수석의 세월호 참사 관련 보도 개입 논란과 현대원 미래전략수석의 교수 시절 대학원생 인건비 착복 의혹으로 질의가 집중됐다. 야당 의원들은 이 전 수석의 ‘보도 지침’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하며 청와대를 추궁했다. 또 현 수석에 대한 진상 파악 및 책임 규명을 촉구했다.

이 비서실장은 이 전 수석의 보도 압력 논란에 대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기 위해 협조를 구한 것”이라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 때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새누리당 민경욱 의원은 “오보가 있으면 홍보수석이 적극적으로 바로잡고 알려야 하는 것”이라고 거들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지금도 언론사를 상대로 홍보수석이 그런 통상적 업무 협조를 하느냐”고 다그쳤고,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녹취록에 담긴 이 전 수석의 강압적인 말투를 언급하며 “이 정부는 청와대 수석들이 업무 협조를 이런 식으로 하느냐”고 물었다. 더민주 강병원 의원은 “녹취록에 ‘대통령이 KBS 뉴스를 봤네’라는 말이 담겼는데,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지시를 내린 것이냐, 아니면 이 전 수석과 박 대통령이 함께 뉴스를 보고 있었냐”며 거듭 질의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오전 회의를 마친 뒤 “이 전 수석과 직접 통화했는데, 자신의 독자적 판단으로 그렇게 전화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비서실장도 “홍보수석이 특정 뉴스를 빼 달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비서실장은 강 의원이 박 대통령이 업무를 마친 뒤 관저나 공관에서 무엇을 하는지 묻자 “주무시는 시간 빼고 100% 일하고 계시고 그분의 마음속에는 대한민국의 발전만 생각하고 있다”거나 “그런 사고가 났을 때 대한민국 국민 중 가장 어깨가 무겁고 가장 마음이 아팠던 분이 누구겠느냐. 바로 대통령”이라면서 “그런 분을 그렇게 말씀하시면 대통령을 모시고 있는 비서실장으로서 동의할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그러나 현 수석을 둘러싼 의혹이나 이 전 수석의 압력 행위에 대한 판단을 요구하는 질의에는 일관되게 “정확한 상황을 알지 못한다”며 말을 아꼈다. 현 수석에 대해선 “이 나라의 지식인인데 그럴 리가 있겠느냐”고 답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