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정현 녹취록' 공방..野 "보도통제", 與 "정치공세"(종합)

서송희 기자,조규희 기자 입력 2016. 07. 02. 15:04 수정 2016. 07. 02. 17: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야, 청문회 개최 요구 놓고도 날선 공방 주고받아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장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16.7.1/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조규희 기자 = 여야는 2일 청와대의 세월호 보도 개입 의혹을 둘러싸고 날선 공방을 이어갔다.

양측은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김시곤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보도에 항의하는 녹취록이 공개된 이후 팽팽하게 맞서고있다.

야당은 정부의 보도통제가 드러난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촉구한 반면, 여당은 홍보수석으로서 본연의 직무를 수행한 것이라며 야당의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당시 녹취록을 보면 박근혜정부의 노골적인 언론통제 시도가 만천하에 드러난 것인데, 청와대가 '눈 가리고 아웅' 하고 있다"며 "이번 사안의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히기 위해선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도 "이번 사태로 정부는 보도통제를 국민들에게 들킨 것"이라며 "이 문제를 수습하는 유일한 방법은 진상규명 위한 특조위의 조사활동을 보장하고 선체 인향 이후에도 활동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청와대 측에서 통상적인 업무라 했지만 보도통제를 해서 9시 뉴스에 나온 내용이 심야에는 빠졌다. 엄밀하게 말해서 보도지침이고 보도편집권의 침해"라며 "독립적인 공영방송이 될 수 있도록 KBS 사장 선임 절차를 개선하는 것은 물론 필요하다면 청문회 개최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일상적인 홍보수석의 직무가 정쟁으로 번져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민경욱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홍보수석의 직군에 따른 당연한 조치가 논란으로 비화돼선 안될 것"이라며 "야당은 (정치)공세를 위한 청문회 공세는 자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이번 일은 청와대 문제가 아닌, 여야를 포함한 정치권과 사회 전반에 해당하는 일"이라면서 "올바른 절차와 형식으로 언론과 소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이 전 수석의) 녹취록을 보면 20~30초안에 도와달라고 8번을 이야기하더라. 무엇 때문에 청문회하자는 건지 모르겠다"며 "야당의 주장은 엉터리"라고 꼬집었다.

그는 "어제(1일) 국회 운영위에서도 확인했듯이 (녹취록을 보면 이 전 수석이) 홍보수석의 입장에서 사실관계를 바로잡아 달라고 읍소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것을 앞뒤 다 잘라버리고 언론통제라고 하는 것은 전형적인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다.

song65@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