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마이뉴스

"한상균 무죄, 박근혜 유죄" 거리에 선 대학생들

박무웅 입력 2016. 07. 05. 17: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 징역형 선고에 맞선 1인시위

[오마이뉴스박무웅 기자]

▲ 한상균 무죄, 박근혜 유죄 광화문 광장에서 1인시위 중인 대학생
ⓒ 김근영
▲ 세월호 진상규명 일인시위와 함께 세월호 진상규명을 가로막는 현정권이 유죄다
ⓒ 김근영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에게 징역 5년형이 선고되자, 이에 항의하는 대학생 두 명이 광화문 광장에서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이 대학생은 대한민국에서 집회, 시위의 자유가 질식되었다는 의미로 엑스자가 쓰인 마스크를 쓰고 "한상균 무죄, 박근혜 유죄"라는 구호의 피켓을 들었다.

"백남기 농민에게 물대포 발사 명령을 한 사람이 확인된 마당에도 아무 처벌도 하지 않는 박근혜 정권이 유죄이고, 노동법 개악반대와 쌀값 보장을 외친 시위대와 한상균 위원장에게는 죄가 없다"며 1인시위의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한상균 위원장의 유죄선고에 분노하는 모든 이들이 "한상균 무죄, 박근혜 유죄"피켓을 들고 거리에 서자고 하며, 1인시위와 적극적인 의사표명에 함께할 사람들이 줄을 이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서울에는 최고 200mm의 폭우가 내렸다.

이 기사를 응원하는 방법!
☞ 자발적 유료 구독 [10만인클럽]

모바일로 즐기는 오마이뉴스!
☞ 모바일 앱 [아이폰] [안드로이드]
☞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