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이뉴스24

이정현 방송 개입 논란, 여야 청문회 신경전

채송무기자 입력 2016. 07. 06. 16: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與 청문회 거부는 책임 회피", 與 "언론 협조, 통제로 둔갑"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야당이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의원이 KBS 보도국장에 전화를 한 방송 개입 의혹과 관련해 국회 청문회와 현안 질의를 요구하면서 여야간 공방전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소속 국회 미방위원들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제는 방송법 위반 상황이 명백하므로 청문회와 현안 질의를 통해 진실을 바로잡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여당 측이 이에 응하지 않는 것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정현 천 청와대 홍보수석의 이와 같은 행동은 공영방송의 편집권을 보장하는 현행 방송법 4조 2항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며, 공영방송을 정권의 방송으로 만들려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방송의 공정성 실현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국민들에게 외쳤던 공약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새누리당은 현안질의이건 청문회이건 당당히 미방위원회 회의 개최에 응해서 공영방송을 바로 세우는 일에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며 "우리의 이와 같은 요구를 거절한다면 새누리당은 역사와 민주주의 앞에서 결코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새누리당 미방위원들은 대응 기자회견을 열고 "작금의 더민주 행태를 보면 협치는 안 보이고 협박만 난무하다"며 "더민주는 이 사건을 언론 통제라는 왜곡된 틀 속에 가둬놓고 청문회와 현안 질의 등 일방적 주장을 펴고 있어 동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더민주의 잘못된 주장에 응한다면 그 거짓된 주장과 뜻을 같이 하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어 응하지 않았을 뿐"이라며 "이정현 홍보수석이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언론 협조를 요청한 것을 통제로 둔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더민주는 공영방송에 대해 청문회 개최, 영업 기밀 제출 등 무리한 정치적 요구를 하고 있다"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행태로 이해될 수밖에 없는 이같은 행태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