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노컷뉴스

알고가면 '더' 맛있는 홍콩여행

CBS노컷뉴스 트래블팀 최명옥 기자 입력 2016. 07. 12. 18: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름 성수기 항공권 저렴 판매
미슐랭 인정 레스토랑 팀호완에서 맛보는 딤섬은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돈다. (사진=트래블스타 제공)
많은 여행객들이 홍콩을 찾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미식투어다. 전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먹거리가 지천에 널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홍콩 먹거리를 손꼽자면 딤섬, 에그타르트, 국수, 제니스 쿠키다.

한입에 쏙 들어오는 크기의 딤섬 안에는 우리가 상상도 못한 온갖 재료가 들어가 있어 그 종류만도 수천가지에 달한다. 그 딤섬은 홍콩에서 꼭 먹어봐야 하는 음식 중 하나다.

비가 오는 날에 더 생각나는 카우키 광동식 국수. (사진=트래블스타 제공)
특히 팀호완은 미슐랭에서도 인정한 딤섬 레스토랑. 미슐랭 인정 레스토랑이라 해도 가격은 저렴에 여행자들을 더욱 기쁘게 만들어 주는 곳이다.

입 안에서 진하게 터지는 육즙이 일품인 샤오룽바오와 하가우 등이 인기 메뉴다. 미슐랭 인정 레스토랑인 만큼 늘 많은 사람들로 북적여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고 방문하자.

마카오의 에그타릍트와 비슷한 홍콩 타이청의 에그타르트. (사진=트래블스타 제공)
에그타르트는 포르투갈의 영향을 많이 받은 마카오가 유명한데, 홍콩의 에그타르트도 그와 비슷하다. 60년 전통의 과자점인 타이청 베이커리에서 선보이는 에그타르트는 특히 진한 달걀향이 특징인데 묘하게 중독성이 있다. 홍콩 섬과 구룡 여러 곳에 체인점이 있어 찾기 쉽다.

카우키하면 국수, 국수하면 카우키다. 카우키는 진한 고기 육수에 부드러운 쌀국수 면이 어우러진 정통 광동식 쌀국수 가게로 역사가 오래된 곳이다. 쇠고기 국수와 카레 국수도 유명하다. 늘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합석은 필수.

진한 버터향이 일품인 제니스 베이커리. (사진=트래블스타 제공)
홍콩을 직접 방문하지 않았더라도 지인의 선물로 한 번쯤 맛봤을 제니스 베이커리의 쿠키. 뚜껑을 열자마자 진한 버터향이 코끝을 간질이며 유혹한다. 중독성이 강해 일명 마약 쿠키로 불릴 정도다. 이른 아침부터 줄을 서서 구매하려는 손님들로 북적인다. 귀여운 곰돌이가 그려진 케이스에 담긴 쿠키는 선물용으로도 좋다. 센트럴과 침사추이 두 곳에 지점이 있다.

알뜰한 가격으로 홍콩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고 싶다면 트래블스타(www.travel-star.co.kr)를 방문해보자. 홍콩 왕복 항공권의 성수기 좌석을 확보해두고 저렴한 가격에 판매 중이다. 3박4일 항공권은 50만원부터, 진에어를 이용한 2박3일 왕복항공권은 30만9000원부터 이용 가능하다

홍콩으로 들어가 마카오로 나오거나 마카오로 들어가 홍콩으로 나오는 항공권도 32만9000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CBS노컷뉴스 트래블팀 최명옥 기자] sea3rain@naver.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